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진짜 X신 같은 게”… 검찰, 여상규 강제수사 할까?
▲ 지난 7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상규 위원장(왼쪽)이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오른쪽)에게 해당 사건은 ‘검찰이 손 댈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사진 : 뉴시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웃기고 앉았네. 진짜 X신 같은 게. 아주”라고 한 여상규 법사위원장의 욕설 논란이 사과 발언에도 불구하고 사그라들지 않는다.

여 위원장은 “흥분해서 (사용한) 정확한 표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공개 사과했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과 욕설을 내뱉었다. 있을 수 없는 일이고 기가 막힐 노릇”이라며 “여 위원장은 국회의원 이전에 사람의 기본적인 예의를 갖추어야 한다”고 격분하면서, 여 의원의 법사위원장 사퇴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여 위원장을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하고 사퇴를 촉구한 이유는 또 있다.

욕설을 한 그날 여 위원장은 검찰에 ‘국회 선진화법 위반 혐의 의원들(여상규 의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20명)을 수사하지 말라’는 외압을 행사한 것.

이에 대해 이인영 원내대표는 8일 최고위원회에서 “명백한 수사 청탁이며 참으로 몰염치한 피고발인의 언행”이라며 “국감장에서 본인에 대한 수사 중지를 요구한 것은 헌정 사상 처음으로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한편의 희극”이라고 지적했다.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여 위원장의 욕설에 대해 “법을 잘 아시는 분인데 때때로 화가 나면 자제가 잘 안되고 소리도 버럭 지르는 것으로 유명하다”고 평가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도 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패스트트랙 사건 당시) 회의를 방해하고 의안과 법안 접수를 방해한 것도 모자라 심지어 의원을 감금하기까지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당시 동물국회의 참상을 그대로 보여줬다”고 지적하면서, ‘검찰이 손 댈 일이 아니다’고 한 여 위원장의 발언은 “지나가던 소가 웃을 말”이라고 일갈했다.

반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입장문에서 여 위원장의 국회 윤리위 제소와 관련해 “동료 국회의원의 입에 재갈을 물리겠다는 것인가”라면서, “여당은 제1야당 의원을 향한 인민재판을 즉각 멈추고, 윤리위 제소를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한편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송삼현 서울남부지검장이 강조한 것처럼 ‘법과 원칙에 따라’ 여 위원장을 비롯한 20명의 자유한국당 의원들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해 강제수사를 진행할지 여부가 주목 된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