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국회의원·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 절대 찬성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지난 24일 제안한 ‘국회의원과 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에 대해 국민 4명 중 3명이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 됐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최근 조국 정국을 통해서 기득권 대물림에 보수와 진보가 모두 자유롭지 못하다”면서, “정치권은 특권 품앗이 등 그들만의 특권적 관행을 청산하라는 국민의 명령에 응답해야 한다”고 전수조사를 주장했다.

심 대표는 이어 “현역 국회의원은 물론이고 총선 출마 희망자까지 특권 교육이 싹틀 수 있는 여지를 차단할 때 국민을 위한 신뢰받는 국회로 거듭날 것”이라며 “민주당도 마찬가지이지만 조국 장관 특권 교육 문제를 강하게 제기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도 정의당 제안에 적극 찬성하고 동참할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뉴시스는 “리얼미터가 ‘tbs’ 의뢰해 국회의원·고위공직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에 대해 여론조사한 결과, ‘찬성’ 응답이 75.2%로, ‘반대’ 응답(18.3%)의 네 배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9739명에게 접촉해 최종 502명이 응답을 완료, 5.2%의 응답률(응답률 제고 목적으로 표집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