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노동
‘누가 죄인인가’지난 14일, 광화문에서 '한미동맹해체, 미군 없는 한반도실현, 아베규탄 2019자주통일대회’진행

위안부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위안부피해자를 기리기 위한 국가기념일 8월 14일.

▲대학생 노래단이 '통일노래 메들리'를 부르면서 율동을 추고있다.

노동자·농민·대학생통선대가 ‘한미동맹해체, 미군 없는 한반도실현, 아베규탄 2019자주통일대회’에 모였다.
대회는 백두산어린이합창단, 집체극, 통선대공연 등 다채롭게 진행됐다.

전야제에 참가한 민주노총 20기 중앙통일선봉대 엄강민 대장은 “부산을 시작해 대구, 대전 등을 다니며, 자유한국당의 진짜 이름 ‘토착왜구’를 찾아주며 서울로 달려왔다”며 6박7일 동안의 일정을 공유했다. 이어 “15일이면 통선대일정은 종료되지만 이게 끝이 아니고, 각자의 현장으로 돌아가서 조국통일과 민족자주운동을 힘차게 투쟁해 나가자”고 힘주어 말했다.

대학생통일대행진단은 ‘누가 죄인인가’를 개사해 공연을 진행했다. ‘사죄도 반성도 아무것도 하지 않은 죄’, ‘불매운동이 경제 망치는 것처럼 여론을 만들고 친일친미 하자하며 헛소리를 뱉어버린 죄’ 등 일본과 친일의 죄를 나열했다. 공연이 끝난 후 곽호남 총단장은 “그동안 시민들을 만나면서 분단적폐와 친일적폐청산의 목소리를 높였고, 자주와 평화를 목소리를 시민들과 함께 이야기 했다”며 “앞으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되고 조국의 자주적 통일이 완성되는 날까지 학생들이 앞장서서 투쟁하겠다”고 결의했다.

▲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전농 박행덕 의장,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대표(왼쪽부터)

끝으로 한국진보연대 한충목 대표,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전국농민회총연맹 박행덕 의장이 무대에 올라 2019 자주통일대회 대회사(아래 전문)를 낭독해 ▲민족자주정신으로 한반도에 미군이 없는 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자 ▲한미동맹을 해체하고 민족자주의 새 시대로 나가자 ▲분단적폐세력 자유한국당을 해체하고 조중동을 완전히 끝장내고 통일의 새 시대로 나가자 고 호소했다.

전야제가 끝나고 노동자 통일선봉대는 조선일보로 행진했다.
통선대원들은 조선일보에 도착해 ▲조선일보친일언론 조선일보 지금 당장 폐간하라! ▲가짜뉴스 양산하는 조선일보 폐간하라! ▲각종 특혜 재벌신문 조선일보 폐간하라! ▲수구꼴통 여론조작 조선일보 폐간하라! ▲친일친미 옹호하는 매국언론 조선일보 폐간하라! ▲거짓선동 언론적폐 조선일보 지금 당장 폐간하라! 고 주장했다.

2019 자주통일대회 대회사


4.27시대는 평화의 새 시대입니다.

지난해 남과 북은 공동선언을 통해 평화의 새 시대가 열렸음을 선포하였습니다. 또한 북과 미국은 북미공동성명을 통해 평화체 제를 구축하기로 합의하였습니다.
그러나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은 표류하고 있습니다. 한미당국은 지금 바로 이 시각 중단하기로 약속한 한미연합군사연습을 강행하고 있습니다. 소성리 사드기지를 철거하는 것이 아니라 공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부산과 평택 미군 기지에서는 살아있는 세균무기 실험이 들통났음에도 실험실 운영을 지속하고 있습니다.
오늘 이 땅의 현실은 미국이 원하는 것이 평화가 아니라 오직 자신의 이익과 군사적 패권추구이며, 주한미군 주둔을 유지하는 것임을 똑똑히 보여주고 있습니다. 미국이 한반도 평화를 위해 스스로 물러가는 일은 없습니다.
오직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가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으로 이 땅의 주인인 남과 북이 힘을 모아 내외의 도전을 물리칠 때 평화를 실현할 수 있습니다.
민족자주정신으로 한반도에 미군이 없는 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나갑시다.

4.27시대는 민족자주의 새 시대입니다.
지난해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의 벅찬 감격은 우리 겨레의 가슴속에 살아 숨 쉬고 있습니다.
그러나 남북공동선언 이행은 출발과 동시에 멈춰 섰습니다. 미국이 민낯을 드러내며 대북제재와 내정간섭으로 남북관계를 틀어막고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4.27시대에도 불구하고 종속적 한미동맹은 해체되는 것이 아니라 강화되고 있습니다. 무기강매, 방위비분담금 증액강요는 약탈 수준으로 이뤄지고 있습니다.
근본원인은 미국이지만 한국정부 책임도 무겁습니다. 한미동맹을 이대로 두고서 돌아오는 것은 평화와 번영이 아니라 끝없는 주권침해와 종속적 동맹 강화입니다.
정부는 촛불 국민을 믿고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가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으로 민족 내부 문제에 대한 미국의 부당한 간섭을 반대하고 우리 민족의 이익을 지켜야 합니다.
한미동맹을 해체하고 민족자주의 새 시대로 나아갑시다.

4.27시대는 통일의 새 시대입니다.

4.27시대가 열리자 분단의 찌꺼기로 살찌운 자들의 발악은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친일과 친미로 외세에 빌붙어 이 땅을 지배하며 민중을 고혈을 짜내던 자유한국당과 조중동 수구집단은 분단체제를 유지하기 위해 미쳐 날뛰고 있습니다.
급기야 이들은 아베의 경제침략에 결탁하여 부활을 꾀하고 있습니다. ‘일본과 원만하게 수습해야 한다’는 논리는 전형적으로 나라를 팔아먹던 친일파 논리입니다.
미국과 일본에 기생하며 분단의 찌꺼기로 살찌우는 수구세력을 완전하게 해체 시키지 않고서는 통일의 새 시대로 갈 수 없습니다.
다행히도 위대한 촛불 민중은 강력한 대중운동으로 이들을 제압하며 민족자주의 새 시대를 개척하고 있습니다.
분단적폐세력 자유한국당을 해체하고 조중동을 완전히 끝장내고 통일의 새 시대로 나아갑시다.

민족자주 평화통일의 주역으로 투쟁해 나갑시다! 감사합니다.

선현희 기자  shh4129@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