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론 기자칼럼/수첩
일본의 정권교체 음모를 폭로한 사람들

수출을 규제한 일본의 한국에 대한 도발이 단순한 경제 제재에 머물지 않고, 정권교체를 노린 비열한 음모라는 사실이 폭로되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는 한 토크콘서트에서 “아베 정권이 취한 한국에 대한 제재 조치는 한국의 정권교체를 노린 내정간섭”이라고 일침을 놓았다.

문 특보는 ‘문재인 대통령을 탄핵해야 한일관계가 좋아진다’는 후지TV 논설위원의 말을 인용하면서 아베 정권은 문재인 정부를 ‘반일 좌파’로 분류한 일본 우익의 생각과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전우용 한국학중앙연구원 객원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 상황의 역사적 맥락을 볼 때, “문재인 정권이 무너져야 한다는 일본의 한 시사평론가의 말이 아베 정권의 속내일 것”이라며 “일차적으로는 한국 야당과 족벌언론의 힘을 빌려 한국 정부의 자주외교를 흔들고, 궁극적으로는 일본에 굴종적인 박근혜 후계정권을 세우는 것”이 일본 아베 정부의 목표라고 꼬집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도 ‘트위터’에 쓴 글에서 “일본이 처음엔 역사 문제를 거론했다가, 우리 수출관리 체제를 문제 삼더니, 어제 고노(일본 외상)는 대법원 판례를, 경제산업성 간부는 ‘문재인 정권이 계속되는 한 규제가 계속될 것’이라고까지 했다”면서 “일본의 속내가 점차 드러나고 있는 것 같다”고 일본의 정권교체 음모를 폭로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문재인 정권하에서는 수출 규제를 멈추지 않겠다고 한 일본 경제산업성 관계자의 말은 “결국은 문재인 정권을 흔들어야 된다는 뜻”이라면서 일본의 내정간섭을 경계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런 정황을 꿰뚫어 보고 일찌감치 “일본 정부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우리 경제에 타격을 주는 조처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은 일본이 왜 한국을 정권교체하려는지를 명확히 설명한다. 이부영 위원장은 주간경향 인터뷰에서 “일본은 아베의 외할아버지 기시 노부스케 등 만주국 인맥을 통해 박정희-전두환-노태우 중반까지 한국의 군과 관료조직을 꿰고 영향력을 행사했다”면서, “군국주의 시각에 갇힌 아베가 궁극적으로 노리는 것은 한반도의 지배·영향력을 지속하자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자유한국당 및 정권교체를 노리는 보수 야당은 일본 아베 정부와 이해관계가 일치한다는 이유로 일본 자민당 같은 행보를 하고 있어 우리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민플러스 2019-08-21 10:57:41

    박혜연님의 댓글은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에 해당해 삭제합니다.   삭제

    • 박혜연 2019-07-29 19:58:04

      나도 이제는 우동 소바 라멘안먹고 라면이나 칼국수 냉면 잔치국수나 먹을란다~!!!!   삭제

      • 이재섭 2019-07-27 08:52:23

        이것이야 말로 기해왜란 입니다.
        경제왜란→정권교체 음모론

        국내 친일세력의 문재인정권의 발목잡기와 동일합니다.   삭제

        • 최연길 2019-07-26 19:24:58

          ‥그랬습니다 그리고 대다수 국민들이 일본의 얄팍한수법을 알고 문대통령님을 응원하고 있습니다‥자한당은 스스로 무덤을 파고 또 파고 있습니다 지능지수가 의심되네요‥한숨만 나오네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