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노동
‘일파만파’ 퍼지는 반일행동, 노동현장에서도 확산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비롯한 반일행동이 점차 달아오르고 있는 가운데, 노동현장에서의 반일행동도 확산되고 있다.

“내 일터에서 반일행동에 나서겠다”고 먼저 선언한 노동자는 택배노동자와 마트노동자다.

택배노동자들은 대표적인 일본제품인 ‘유니클로 배송거부’를 선언했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택배노조)과 전국택배노동조합은 24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유니클로는 전범기인 욱일기를 디자인에 지속적으로 사용해 온 대표적인 일본기업”이라며 “최근 (유니클로는) ‘한국의 일본제품 불매운동 영향은 오래 가지 못할 것’이라고 하는 등 촛불로 아베의 경제보복을 태워버리기 위한 우리 국민들의 투쟁을 폄훼하고 있다”고 규탄했다.

택배노조는 “전 조합원 택배차량에 일본의 경제보복 행위를 규탄하는 스티커를 부착”하는 한편, “유니클로 제품의 배송을 거부한 인증샷을 찍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올리는 운동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유니클로 배송거부’ 인증샷. 택배노동자들은 유니클로 상품에 ‘배송거부’ 의사를 표시한 후 회사에 통보한다. [사진 : 택배노조]
▲ 택배노동자들의 퍼포먼스. 택배노동자들이 유니클로 제품이 담긴 택배상자에 배송거부 종이를 붙이고 있다. [사진 : 뉴시스]

마트노동자들은 “고객들에게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마트산업노동조합(마트노조)도 이날 오전 서울역 롯데마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아베 정부는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라는 한국 대법원의 정당한 판결에 대해 문제삼고, 잘못에 대한 사죄는커녕 적반하장식 경제보복으로 일관해 국민적 공분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마트노동자들도 반일행동에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마트노조는 “한국마트협회 등 중소마트와 편의점 5만여 곳에서는 일본제품 판매 중단을 선언하고 제품을 판매대에서 철수시키고 있지만, 여전히 대형마트에선 일본제품이 판매되고 있다”고 알렸다. 마트노조는 최근 이마트 양재점에선 일본맥주 할인행사를 진행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사례를 소개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시작된 이후 “실제 일본상품을 구매하는 고객들이 감소하고 있다”는 상황도 전했다.

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에 일본제품의 판매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해온 마트노조 조합원들은 전국 대형마트에서 일본제품 안내 거부는 물론 “대표적인 친일세력인 자유한국당의 출입을 금하는 피켓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 마트노동자들이 ‘대형마트 내에서 일본제품을 안내하지 않겠다’는 의미를 담아 마트에서 판매하는 일본제품에 ‘NO’라는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사진 : 뉴시스]

이 외에 민주노총 소속 사업장들은 자신의 일터에 ‘강제징용 사죄·배상’, ‘한일군사협정폐기’, ‘친일적폐 청산’ 내용이 담긴 현수막과 스티커를 부착하는 운동을 시작했다.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은 ‘일본의 경제보복, 한반도 평화 방해 아베 규탄’ 내용이 담긴 스티커 2만 장을 지하철 출입문에 부착한다는 계획이다.

뿐만아니라, 일본대사관 앞과 지하철역 1인시위, 그리고 매주 토요일 열리는 ‘NO아베 촛불집회’ 참석 등 노동자들의 반일행동은 앞으로도 계속 확산될 전망이다.

조혜정 기자  jhllk20@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