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담쟁이 뉴스 지역
“일본, 파렴치한 보복 중단! 강제징용 피해자 사죄·배상하라”[현장] 대전, 일본정부 경제보복 규탄 기자회견

일본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항의로 경제보복 조치를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오는 8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우겠다고 선언한 대전지역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이 이를 강력 규탄했다.

평화나비대전행동은 8일 오후 대전평화의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적반하장! 파렴치한 일본의 경제보복 규탄한다”면서 “강제징용피해자에게 즉각 사죄·배상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회견엔 대전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 주관단체인 한국노총 대전본부와 민주노총 대전본부도 함께 했다.

이들은 회견문을 통해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를 선언했다. 반도체 등에 필요한 물품 수출 규제를 강화한 것이다. 한국 업체들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 일본정부는 이어 관세 인상, 송금 규제, 비자 발급 엄격화 등 추가 보복조치 발동까지 고려하고 있다”면서 “G20 회의에서 ‘공정무역’을 외친 아베 총리가 만 하루 만에 경제보복에 나선 것은 기만적인 일이 아닐 수 없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번 조치가 지난해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대법원 판결은 정당하다”고 강조하곤 “70여 년 이상의 기간 동안 피해자들에게 사과는커녕 침략범죄에 대해 인정조차 하지 않은 일본과 협의할 사항은 없다. 오직 사죄와 배상만이 해결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해자가 권력이 있다는 이유로, 경제력이 크다는 이유로 피해자의 정당한 권리를 유린하는 것은 민주주의 사회도, 법치주의 사회도 될 수 없다. 우리는 그러한 박정희, 전두환, 박근혜 시대를 민중의 투쟁으로 극복해 왔다”면서 일본상품 불매운동과 일본규탄 서명운동 등 실천행동에 나설 것을 선언했다.

이들은 “현재 일본정부의 만행은 광복 75년이 지났지만 제대로 청산되지 못한 역사를 정확하게 보여주고 있으며, 결국 우리의 직접적인 실천행동이 절실하게 요구된다”며 이 같은 결심을 밝혔다.

모두발언에 나선 최영민 대전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는 “일본은 ‘한국이 청구권을 포기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아 이번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일본 내부에서도 이러한 조치는 자유경제에 반하는 것이라며 역효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면서 “이는 전범국가의 책임을 망각하고, 사죄와 배상은 못할망정 다시 군국주의의 부활을 꿈꾸며, 냉전시대로 되돌리려 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발언에 나선 이대식 민주노총 대전본부장, 김용복 한국노총 대전본부 의장도 “일본 정부의 이번 조치는 우리 대법원의 판결도 무시하고, 강제징용 피해를 당한 우리 선배노동자들을 완전 무시한 것”이라고 분노하곤 “후배 노동자로서 오는 8월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꼭 건립해 일본의 만행을 절대 잊지 않겠다”며 실천행동에 나서겠다고 결심했다.

회견 참가자들은 일본 전범기업에 대한 불매운동과 강제징용피해자에 대한 사죄·배상, 그리고 경제보복 조치 중단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해 오는 8월15일 일본대사관 또는 일본정부에 직접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평화나비대전행동, 한국노총 대전본부, 민주노총 대전본부는 오는 8월13일, 대전보라매공원에 세워진 평화의소녀상 옆에 일본의 전쟁범죄의 또 다른 상징인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세울 예정이다. 이들은 “이 곳을 일제의 만행을 잊지 않고, 아직도 잔존하고 있는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한 역사교육의 장인 ‘평화공원’으로 변화시킬 것”이라고 알렸다.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위한 시민모금운동 계좌: 하나은행 656-910065-90805 김병준(강제징용노동자상), 문의: 042-223-0615.

김병준 담쟁이기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도현 2019-07-08 22:10:34

    전국에서 민중이 떨쳐 일어나니 곧 이 한류 물결이 아베정권의 숨통일 조일 것입니다. 결과가 어떻게 되나 두고 봅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