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론 기자칼럼/수첩
‘중재자’로 남을 건가? ‘당사자’가 될 건가?

문재인 대통령은 워싱턴에서 돌아오기 무섭게 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발표했다. 이어 청와대는 18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로 꽉 막힌 정세를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타개하려는 청와대의 구상은 박수받을 일이다. 하지만 남북정상회담마저 미국의 승인을 받아야 하는 현실은 씁쓸한 뒤맛을 남긴다. “미국의 승인 없이 한국은 아무것도 하지 않을 것이다”는 트럼프 미 대통령의 모욕적인 발언이 자꾸 귓전을 맴돈다.

이 때문일까. 북한(조선)은 아직 남측의 정상회담 제안에 대한 호응 대신 문재인 정부에 중재자가 아닌 당사자가 돼란 주문을 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시정연설에서 “남조선 당국은 추세를 보아가며 좌고우면하고 분주다사한 행각을 재촉하며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할 것이 아니라 민족의 일원으로서 제정신을 가지고 제가 할 소리는 당당히 하면서 민족의 이익을 옹호하는 당사자가 되어야 합니다.”라고 엄중한 메시지를 보냈다.

여기서 ‘당사자’와 ‘중재자’의 차이는 입장이 있냐 없냐로 구분된다. 즉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 이행 입장이 확고한지, 아니면 미국 눈치를 봐가며 미국의 입장만을 고려하는지에 따라 당사자와 중재자로 나뉘어 진다.

문재인 정부는 지금 중재자로 남을지, 당사자로 나설지 결단의 갈림길에 섰다. 이 선택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은 민족사적 대 전환기, 평화번영의 길을 연 민족의 지도자가 될지, 외세의 지배와 간섭에 끌려다닌 못난 대통령으로 남을지가 결정된다.

물론 조선총독부 행세를 하는 한미 워킹그룹이 설쳐대고,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미국의 압박 수위가 높아지고,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반통일 수구세력들의 준동이 극심해진 현실을 모르는바는 아니다. 하지만 지금이야 말로 촛불국민의 힘을 믿고 역사의 부름에 화답해야지 않을까.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