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국제
로이터, 트럼프 빅딜문서 공개
▲ 로이터 빅딜문서 단독보도 기사[사진 : 로이터 홈페이지 캡처]

로이터 통신은 지난 29일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문서로 전달한 이른 바 “빅딜안”의 내용을 단독 입수하여 보도했다. 로이터에 이 문서를 넘겨 준 백악관 관계자는 존 볼턴으로 알려졌으나 백악관은 문서 관련 추가 논평을 거부했다.

로이터는 “트럼프 자신이 김 위원장에게 직접 비핵화의 의미를 분명히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지적했다.

영문본, 한글본으로 각각 작성된 이 빅딜안 문서는 미국이 북에 대한 다음과 같은 요구사항이 담겨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이 문서의 영문 버전은 "북한(조선)의 핵기반 시설, 화학 및 생물학 전쟁 프로그램 및 관련 이중 용도(dual-use) 능력을 완전히 해체해야 한다; 탄도 미사일, 발사대, 관련 시설 등을 포함하여“라고 되어있다고 전했다.

또한 이 문서에는 ”북의 핵무기와 핵무기 (미국으로의) 이전 요구“ 외에도 네 가지 주요 요점이 담겨있다.
로이터는 ”북한(조선)은 핵계획에 대한 포괄적인 선언과 미국 및 국제 사찰단에 대한 완전한 접근권을 북한에 제공할 것“, ”모든 관련 활동과 새로운 시설의 건설을 중단할 것“, ”모든 핵 기반 시설을 제거할 것“, ”모든 핵 프로그램 과학자와 기술자를 상업 활동으로 전환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이 문서가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원인이 무엇인지 파악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존 볼턴이 TV 인터뷰에서 처음 빅딜문서에 대해서는 언급했지만, “북이 핵무기와 핵분열 물질을 미국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중요한 요구가 담겨있다는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었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이 문서는 북한(조선)이 반복적으로 거부한 볼턴의 오랜 강경한 비핵화 <리비아 모델>을 대표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김정은 위원장에게 “모욕적이고 도발적인 것으로 보였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로이터 기사는 이 문서가 “북한(조선) 사람들에게 미국이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 가능한 비핵화>가 의미하는 바를 명확하고 간결하게 정의하기위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로이터는 또한 워싱턴에 본부를 둔 스팀슨센터(Stimson Center)의 북전문가 제니타운(Jenny Town)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는데, 그는 “놀랄만한 것은 아니라”면서, "이것은 볼튼이 처음부터 원했던 것이며 분명히 효과가 없을 것"이며, "미국이 협상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한다면 그들이 취할 수 있는 접근법이 아니라는 것을 이미 배웠을 것"이라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또한 제니타운은 "벌써 한 번 이상 거절당했는데, 계속 가져가고 있다. 오히려 모욕적이다. 성공할 수 없는 출발점이며, 학습 과정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김장호 기자  jangkim2121@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