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담쟁이뉴스
“현대중공업·대우조선 합병, 온 몸으로 막겠다”현중·대조 인수합병 본 계약 체결… 경남대책위 “실사 저지하겠다”
  • 정영현 담쟁이기자
  • 승인 2019.03.11 17:57
  • 댓글 0

지난 8일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합병을 위한 본 계약이 체결된 가운데, 경남도민으로 구성된 대책위원회가 “실사를 저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당, 시민사회단체, 노동계 등이 참여한 ‘대우조선해양 매각반대, 지역경제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경남대책위)’는 11일 오후 경남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와 산업은행, 현대그룹이 대우조선 매각을 일방 강행했다”면서 “이는 조선산업 노동자들의 고용불안과 조선산업 몰락의 신호탄”이라고 분노했다.

경남대책위는 대우조선 인수합병으로 인해 “대우조선 3만 노동자, 협력·기자재 업체 1,200여 곳 7만 노동자들이 고용불안에 놓이게 됐으며, 조선기자재 업체에서 발생하는 도내 매출 3조원은 경남도에 머물 수 없게 됐다”고 분석했다.

조재영 대우조선지회 부지회장은 산업은행, 현대중공업이 본 계약을 체결하며 내놓은 공동발표문에 대해 꼬집었다.

조 부지회장은 “(공동발표문엔)자율경영보장, 고용보장, 기자재업체 거래선 유지를 약속했지만 단서조항을 달고 있다”면서 ‘대우조선의 자율경영 보장’ 조항은 “현대중공업보다 물량이 많은 대우조선의 물량을 현대중공업 울산, 군산 조선소로 나누어 시너지 효과를 낼 거라는데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규탄했다.

그는 “대우조선의 물량이 줄어드는데 고용유지가 어떻게 가능하며, 이미 80%를 자회사를 통해 납품받고 있는 현대중공업이 기자재업체 거래선을 유지한다는 것 역시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지적하곤 “지역 기자재 업체가 줄도산 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경남대책위는 “대우조선 매각을 위한 실사는 물론, 적법성을 확인하는 기업결합 심사(국내심사), 국외심사도 남아있다. 아직 매각 일정은 끝나지 않았다”면서 “대우조선 노동자들과 함께 당장 실시될 실사를 온 몸으로 막아 낼 것”이라 경고했다.

한편, 각 지방자치단체와 경남도의회도 본 계약 체결 전 입장을 발표했다. 경남도회도는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발표는 대우조선해양 노동자와 지역민에게 큰 충격과 허탈감을 주고 있다”면서 지난 7일 전체 의원 만장일치로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 관련 대정부 건의문’ 발표하고 정부의 대책을 촉구했다.

또, 창원·거제·통영·고성·함안 등 경남지역 6개 시·군 역시 “조선현장의 상생과 지역경제 파탄 우려에 대한 신뢰할 수 있는 대안책 없이 일방적으로 매각이 진행돼선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역사회 반발에도 불구하고 현대중공업과 산업은행은 본 계약을 체결했다. 오는 26일엔 현대중공업, 오는 28일엔 대우조선 주주총회가 예정된 상태다.

경남대책위는 주주총회 보고 전 실사가 진행되는 점을 감안해 투쟁일정과 계획을 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거제지역 대책위원회는 오는 20일 지역민과 함께하는 집회를 개최하고, 오는 22일엔 상경투쟁을 예고했다.

정영현 담쟁이기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