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국제
북미회담 결렬 이유, 누구 말이 맞나?북, 제재 전면 해제 요구한적 없어
▲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을 선언한 후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는 트럼프 미 대통령과 폼페오 미 국무장관(왼쪽), 북한(조선) 리용호 외무상(오른쪽).

2차 북미정상회담은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렬되고 말았다. 합의문 서명 30분을 앞두고 미국이 먼저 회담 결렬을 공식 발표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합의문 서명 취소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조선)이 영변 핵시설 해체 대가로 모든 제재를 해제하길 원했기 때문”이라고 결렬 이유를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 발표 10시간 후 열린 북한(조선) 리용호 외무상의 기자회견에서 “전면적인 제재 해제가 아니고 제재의 일부 항목만 해제하면 영변 핵시설을 영구적으로 완전히 폐기한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미국이 수용할 준비가 돼있지 않았다”고 합의에 이르지 못한 이유를 설명했다. 아울러 “미국이 아직은 군사 분야 조치를 취하는 것이 부담스러울 것이라 보고 부분적 제재 해제를 상응 조치로 제안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처럼 부분 해제를 요구했다는 북측과 전면 해제를 요구해 왔다는 미국은 서로 엇갈린 주장을 하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대북 협상을 주도해 온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트럼프의 기자회견에 배석한 자리에서 “영변 핵시설 외에도 굉장히 규모가 큰 핵시설이 있다”고 아직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언급하면서 “미사일도 빠져 있고, 핵탄두 무기체계가 빠져 있어서 우리가 합의를 못 했다. (핵)목록 작성과 신고, 이런 것들을 합의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리용호 외무상은 “이번 회담에서 미국의 우려를 덜어주기 위해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시험 발사의 영구 중지도 확약”했지만, “미국 측은 영변 지구 핵시설 폐기 조치 외에 한 가지를 더 해야 한다고 끝까지 주장함으로써 회담이 결렬됐다”고 밝혔다.

또한 리 외무상은 “신뢰조성 단계를 거치면 앞으로 비핵화 과정은 더 빨리 전진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완전한 비핵화에로의 여정에는 반드시 이러한 첫 단계공정이 불가피하며 우리가 내놓은 최대한의 방안이 실현되는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자리에서 회담을 진행한 양측 당사자가 상반된 이유를 들어 결렬을 선언함에 따라 어느쪽 말이 맞는지 확인 작업이 불가피해 보인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8
전체보기
  • 박혜연 2019-03-01 17:37:31

    자유한국당 애국보수틀딱들과 대한애국당 애국보수틀딱들이 좋아한답니당~!!!!! ㅡㅡ;;;; 내가 이러려고 태극기보수우파로 살았냥? ㅠㅠㅠㅠㅠㅠ   삭제

    • 김도현 2019-03-01 13:36:10

      미제 떨거지들 하는 것은 보나마나..   삭제

      • 할매 2019-03-01 12:22:13

        지금까지 북이 거짓말과 왜곡이나 교활하게 조작하는 건 보지 못했다. 북은 거친 것 같아도 항상 당당했고 솔직했다. 응원한다!   삭제

        • 전문 2019-03-01 09:50:05

          현 단계에서 우리가 제안한 거 보다 더 좋은 합의가 이뤄질 수 있는 건지 이 자리에서 말하기 힘듭니다. 이런 기회마저 다시 오기 힘들 수 있습니다.

          완전한 비핵화에로의 여정에는 반드시 이러한 첫 단계공정이 불가피하며 우리가 내놓은 최대한의 방안이 실현되는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 할 것입니다.

          우리의 이런 원칙적 입장에는 추호도 변함이 없을 것이며 앞으로 미국 측이 협상을 다시 제기해오는 경우에도 우리 방안에는 변함이 없을 것이다. 이상입니다.』   삭제

          • 전문 2019-03-01 09:49:42

            이번 회담에서 우리는 미국의 우려를 덜어주기 위해서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시험 발사를 영구적으로 중지한다는 확약도 문서 형태로 줄 용의를 밝혔습니다.

            신뢰조성 단계를 거치면 앞으로 비핵화 과정은 더 빨리 전진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회담 과정에 미국 측은 영변 지구 핵시설 폐기 조치 외에 한 가지를 더 해야 한다고 끝까지 주장했으며 따라서 미국이 우리의 제안을 수용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것이 명백해졌습니다.   삭제

            • 전문 2019-03-01 09:49:19

              이것은 조미 양국 사이의 현 신뢰 수준을 놓고 볼 때 현 단계에 우리가 내 짚을 수 있는 가장 큰 보폭의 비핵화 조치입니다.

              우리가 비핵화 조치를 취해나가는 데서 보다 중요한 문제는 안전담보 문제이지만 미국이 아직은 군사 분야 조치를 취하는 것이 부담스러울 것이라 보고 부분적 제재 해제를 상응 조치로 제안한 것입니다.   삭제

              • 전문 2019-03-01 09:48:36

                미국이 유엔 제재의 일부, 즉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의 제재를 해제하면 우리는 영변 핵의 플루토늄과 우라늄을 포함한 모든 핵물질 생산시설을 미국 전문가들의 입회하에 두 나라 기술자들의 공동의 작업으로 영구적으로 완전히 폐기한다는 것입니다.

                우리가 요구하는 것은 전면적인 제재 해제 아니고 일부 해제, 구체적으로는 유엔 제재 결의 11건 가운데 2016년부터 2017까지 채택된 5건, 그 중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들만 먼저 해제하라는 것입니다.   삭제

                • 전문 2019-03-01 09:47:00

                  [리용호 외무상 기자회견문]

                  『이번 2차 조미수뇌상봉 회담 결과에 대한 우리의 입장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조미 양국의 수뇌분들은 이번에 훌륭한 인내력과 자제력을 가지고 이틀간에 걸쳐서 진지한 회담을 진행하셨습니다. 우리는 지난해 6월 싱가포르 회의 중 1차 조미수뇌상봉회담 공동인식으로 이룩된 신뢰조성과 단계적 해결 원칙에 따라 이번 회담에서 현실적 제안을 제기했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