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한컷 김성한 자전거여행
벽에 활기를 불어넣다
  • 김성한 담쟁이기자
  • 승인 2019.02.22 12:29
  • 댓글 0

벽은 단절이고 거부이다.
분단의 벽이 그렇고 멕시코에 세워지는 장벽도 마찬가지다.

보이지 않고 갈수도 없는 장벽 앞에서
우리는 좌절을 맛보게 된다.

하지만 담쟁이가 담을 넘고 벽을 타고 올라가듯
벽은 영원할 수 없음을 우리는 잘 알고 있다.

벽에 색과 빛을 입히니
소통하는 만남의 벽이 됐다.

마음의 벽, 생각의 벽에 색을 입히고
빛을 비추어보자.

벽은 잠시 가릴 수 있고 단절시킬 수 있지만
영원할 수 없다.

분단의 벽과 단절의 벽에 생명을
불어 넣어보자.

김성한 담쟁이기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