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한컷 김성한 자전거여행
꿈! 흥! 깡!
  • 김성한 담쟁이기자
  • 승인 2019.02.08 14:32
  • 댓글 0

꿈! 흥! 깡!
한 글자인 세 개의 단어에 힘과 에너지가 느껴진다.

최근 비지상파 TV시청률 신기록을 세우며 종영한 드라마 ‘SKY캐슬’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났지만, 오로지 명문대 진학만이 목적인 교육현실 속에서 시들어가고 질식해가는 학생들의 삶. 얼마나 숨 막히는 학창시절을 보내고 있는가를 피부로 느낄 수 있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에서 키딩선생이 없는 교육현장의 학생들에게 꿈과 흥과 깡은 자라날 수 없는 죽은 단어가 되어버렸다.

학생뿐만 아니라 노동현장에서도, 인생과 삶에서도, 꿈, 흥, 깡은 살아가는 에너지임에 틀림없어 보인다.

오늘도 힘차게! 꿈! 흥! 깡!

김성한 담쟁이기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