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미국의 방위비분담금 인상요구 수용 반대” 58.7%리얼미터-YTN 조사… “주한미군 감축·철수 압박해도 인상 반대” 52%
▲ 사진 : 뉴시스

국민 10명 가운데 6명 가까이는 미국의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 대폭 인상요구를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판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방위비분담금 협상 과정에서 미국이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 카드로 압박한다 해도 국민의 절반 이상은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최근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 협상에서 미국이 지난해 대비 무려 17.7% 증액된 1조1300억 원을 요구해 물의를 빚고 있는 가운데 YTN ‘노종면의 더뉴스’ 의뢰로 리얼미터가 미국의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 인상요구 수용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해 28일 공개한 걸 보면,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는 반대 의견이 58.7%로 집계됐다. ‘받아들여야 한다’는 찬성 응답은 25.9%에 그쳤다. 반대 의견이 두 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모름·무응답’은 15.4%.

거의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반대 여론이 대다수거나 우세했고,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찬성 여론이 우세한 양상(반대 39.3% vs 찬성 44.6%)이었다고 리얼미터는 전했다.

또 미국이 협상과정에서 주한미군 감축이나 철수 카드를 사용할 경우를 가정한 미국의 방위비분담금 인상요구 수용 찬반조사에선, ‘그래도 미국의 인상요구를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는 ‘그래도 반대’ 응답이 52.0%로 나타났다. ‘그러면 미국의 인상요구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그러면 찬성’ 응답(30.7%)보다 21.3%p 높았다. ‘모름·무응답’은 17.3%.

대부분의 지역, 연령, 이념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그래도 반대’ 여론이 대다수이거나 우세한 가운데 대구·경북과 20대에선 찬반 양론이 팽팽히 맞섰고,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지지층, 보수층에선 ‘그러면 찬성’이 다수거나 우세한 양상이었다고 리얼미터는 밝혔다.

이런 조사결과를 두고 리얼미터는 “1년 이상 북한(조선)의 무력도발이 중단되고 있고 남북 간 교류·협력이 재개되면서 한반도 평화 무드가 지속됨에 따라 평화를 통한 안보 증진, 경제적 이해 우선의 인식이 확대되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25일 전국의 19세 이상 성인 504명(응답률 6.7%)을 대상으로 유무선 임의 전화걸기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