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민족
김정은 위원장 “조미, 함께 도달할 목표 향해 한발 한발 나갈 것”조선중앙통신, “김영철 부위원장 등 방미대표단 보고 받고 만족 표시” 보도

김정은 북한(조선) 국무위원장이 지난 23일 김영철 로동당 부위원장 등 북미고위급회담 대표단의 방미 결과를 보고받곤 만족을 표시했으며 오는 2월말 예정된 2차 북미정상회담의 실무 준비에 관한 과업과 방향을 제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미국 워싱톤을 방문하였던 제2차 조미고위급회담 대표단을 만나시였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긍정적인 사고방식을 믿고 인내심과 선의의 감정을 가지고 기다릴 것이며 조미 두 나라가 함께 도달할 목표를 향하여 한발 한발 함께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 큰 관심을 가지고 문제 해결을 위한 비상한 결단력과 의지를 피력한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통신은 보도했다.

또 김 위원장은 김영철 부위원장에게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 받곤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고 한다.

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김영철 부위원장에게서 대표단이 백악관을 방문해 미국 대통령과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문제를 논의하고 미국 실무진과 두 나라 사이에 해결하여야 할 일련의 문제들에 대해 협상한 정형을 구체적으로 보고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김영철 부위원장은 지난 17~19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다음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과 2차 북미정상회담 준비 회담을 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기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보도 받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는데 벽에 걸린 김일성 주석 사진과 책꽂이 등을 볼 때 지난 1일 김 위원장이 신년사를 발표한 곳임을 알 수 있었다. 김 위원장의 로동당사 집무실로 추정된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