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시민사회
태화강이 흐르는 평양남·북·해외 공동사진전 ‘평양이 온다’, 울산박물관서 25일까지

분명 대동강인데…, 저 다리는 울산 태화교를 닮았다. 울산과 다르지 않은 평양, 태화강이 흐르는 평양을 만났다.

25일까지 울산박물관 전시장에서 열리는 남·북·해외 공동사진전 ‘평양이 온다’는 국내 최초로 북 언론사(조선륙일오편집사)가 직접 찍은 평양 사진과 10년 넘게 평양특파원을 지낸 재일 조선신보사 로금순 기자가 촬영한 평양시민의 일상을 담았다.

[사진 : 정경영 기자]
[사진 : 정경영 기자]

너나 할 것 없이 휴대폰을 들고 다니는 평양시민, 마트에 장보러 나온 사람들, 대동강 맥주를 들이키는 이들도 만날 수 있다. 평양 거리를 활보하는 외국인과 자연스레 함께 길을 걷는 모습은 ‘폐쇄적’이라는 북한(조선)에 대한 지금까지의 속단을 의심케 한다. 평양 곳곳에 일떠 선 신도시, 려명거리 창전거리 미래과학자거리도 보인다.

야외 공원에서 고기굽는 모습은 남과 북이 다르려야 다를 수 없다고 말한다. 패스트푸드점도 있고 새우깡 양파링 바나나킥 초코칩까지 과자 종류도 똑같다. 인형뽑기와 오락실까지 구경할 수 있다.

“5천년 한민족으로 살아온 우리가 겨우 70년 헤어졌다고 달라질리 없다”고 평양시민의 생활모습이 담긴 사진은 웅변하고 있다.

[사진 : 정경영 기자]
[사진 : 정경영 기자]

지난 13일 개막한 전시회엔 5일만에 1000여 관람객들이 다녀갔다. 18일 사진전 ‘평양이 온다’를 축하하기 위해 임상호 6.15울산본부 의장, 김종훈 국회의원, 김덕순 민주평통 부의장, 민송일 이북도민회 회장 외 울산지역 주요 인사들이 다녀갔다.

민 회장은 “달라진 평양 모습을 보니 감개가 무량하다. 강대국들에게 휘둘리지 않으려면 어서 통일해서 힘센 나라가 되어야 한다”고 꿈에도 그리는 고향을 회상했다.

사진전을 관람한 배성동씨는 “늘 궁금했던 평양 서민들의 생활상을 볼 수 있어 좋았고, 어디에나 사람 사는 것은 다 똑같다는 것을 알게 됐다. 특히 이렇게 활짝 개방됐다는 사실 자체가 아주 신선하게 와 닿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사진 : 정경영 기자]

사진전을 준비한 정영희 울산겨레하나 운영위원장은 “울산 시민들이 평양을 궁금해 하면 좋겠다. 궁금해져야 정확하게 볼 수 있고 편견 없이 대할 수 있다”며 북한(조선) 바로알기의 시작은 호기심에서 출발다고 강조했다.

임민정 담쟁이기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8-12-20 10:52:36

    태극기부대들과 자한당의원들 대한애국당 조원진이 열받겠다~!!!!! 하지만 이런전시회 결코 중단해서는 아니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