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한컷 김성한 자전거여행
이름도 없는 죽음 앞에서
  • 김성한 담쟁이기자
  • 승인 2018.12.14 12:54
  • 댓글 0

남강 건너 대나무밭에서 진주 촉석루를 바라보고
1차, 2차 진주성 전투의 처절함을 떠올리며
또 한 분의 충무공 김시민 장군을 생각해본다.

임진왜란 3대 대첩 중 하나인
진주대첩을 승리로 이끌어
왜군의 사기를 꺾었던 전공을 세우고
전사한 충무공 김시민 장군
그리고 함께 죽음을 맞이한
이름 없는 사람들.

정유재란(丁酉再亂) 시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남원성 왜군과의 처절한 전투 속에서
이름 없이 죽어가 합동묘가 된 만인의 총.

전쟁은 있어서는 안 된다.
하지만 지구촌 어디서는 지금도 전쟁 중이다.

평화의 시대를 열어야한다.
더 이상 의미 없는 죽음으로
사람들을 내몰아서는 안 된다.

남북이 하나 되어
이 강산이 더 이상 외세에 침략당하지 않길
소망해본다.

김성한 담쟁이기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