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시민사회
평화행동 ‘대북제재 중단, 서울 남북정상회담 성사’ 국민선언 제안민중당 김종훈 의원실과 “매일 국회 정론관서 릴레이 국민선언 할 것”
▲ 사진 : 민중당 대변인실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과 민중당 김종훈 의원실이 28일 국회에서 ‘대북제재 중단 촉구와 서울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각계각층 릴레이 국민선언’을 제안했다.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평화행동)과 민중당 관계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회견을 열어 “연내 개최 예정인 서울정상회담은 분단의 장벽을 허물고, 적대관계를 완전히 끝내는 역사적인 회담이 될 것이다.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서울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정부뿐 아니라 민간에서도 각계각층이 나서 준비하고 있다”고 알리곤 “역사적인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대북제재 중단에 국민들이 직접 나서달며”고 국민선언을 제안했다.

이어 “평화행동은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릴레이 국민선언을 국회 정론관에서 매일 진행한다. 서울시민환영단, 청년, 청소년, 대학생, 여성, 노동자, 농민, 노점상 등 서울시민과 각계각층이 참여해서 대북제재 중단과 서울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릴레이 국민선언”이라며 “국회는 민의의 전당으로 언제든 열려있다. 이곳으로 오셔서 국민들의 목소리를 내주시기 바란다. 누구든 참여할 수 있다. 국민들의 힘으로 대북제재 중단과 서울정상회담을 함께 만들어 갑시다”라고 당부했다.

평화행동은 이날을 시작으로 정론관에서 매일 각계각층이 직접 대북제재 해제를 호소하고 남북정상회담 성사를 기원하는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라고 했다. 다음은 오는 30일 김선경 청년민중당 대표와 곽호남 진보대학생넷 간사 등이 청년들의 목소리를 전한다고 한다.

이날 회견엔 민중당 김양현 자주통일위원장, 민주노총 엄미경 부위원장, 전농 김기형 사무총장, 민주노련 우득종 통일위원장, 한국청년연대 김식 대표, 평화재향군인회 이천동 사무처장, 한국진보연대 김태복 반전평화국장 등이 함께했다. 참가자들은 회견장에 남북정상이 빠른 시일 내에 서울에서 만나기를 바라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입간판을 세워 눈길을 끌었다.

<취지제안문>

“역사적인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대북제재 중단에 국민들이 직접 나서주십시오”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으로 인해 한반도에는 평화가 왔습니다. 연내 개최 예정인 서울정상회담은 분단의 장벽을 허물고, 적대관계를 완전히 끝내는 역사적인 회담이 될 것입니다.

남북관계를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서울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정부뿐 아니라 민간에서도 각계각층이 나서 준비하고 있습니다.

서울정상회담의 성사와 성공을 위해서는 대북제재 중단부터 이뤄져야 합니다. 남북 정상이 합의한 내용도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로 인해 한 발자국도 나아가기 힘든 상황입니다.

남북 철도연결을 위한 공동조사도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 예외조치 승인을 받아야만 조사할 수 있는 현실입니다.

실제 연결까지는 또 다시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 승인을 받아야만 합니다.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대북제재는 반드시 중단되어야 합니다.

평화행동은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릴레이 국민선언을 국회 정론관에서 매일 진행합니다. 서울시민환영단, 청년, 청소년, 대학생, 여성, 노동자, 농민, 노점상 등 서울시민과 각계각층이 참여해서 대북제재 중단과 서울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릴레이 국민선언을 합니다.

국회는 민의의 전당으로 언제든 열려있습니다. 이곳으로 오셔서 국민들의 목소리를 내주시기 바랍니다. 누구든 참여할 수 있습니다.

국민들의 힘으로 대북제재 중단과 서울정상회담을 함께 만들어 갑시다. 감사합니다.

[국민선언문]

서울정상회담 성사와 남북관계 발전은 대북제재 중단으로 시작해야 합니다

남북정상회담이 곧 서울에서 열립니다. 서울정상회담은 북측의 대표가 최초로 서울을 방문하는 역사적인 회담입니다. 서울정상회담을 통해 남북관계는 획기적으로 발전할 것이며, 전 세계가 한반도를 주목할 겁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은 분단의 장벽을 허물며, 적대관계를 완전히 끝내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평양정상회담에서 보여준 평양시민들의 환대에 서울시민들이 보답하기 위해 준비하고, 서울정상회담의 성사를 위해 각계각층이 노력해야 합니다.

판문점선언과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각계각층이 나서야 합니다.

하지만 대북제재가 남북 정상회담 이행과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고 있습니다. 판문점선언에서 약속한 남북철도연결 공동조사도 유엔과 미국의 대북제재 예외조치를 받아야만 ‘공동조사’를 할 수 있는 상황입니다.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장소 개보수, 남북 통신 광케이블 연결, 항공로 개방, 도로연결 등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제 예외조치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의 5.24조치 해제 움직임에 ‘우리 승인 없이는 안된다’ 며 주권침해 발언을 쏟아냈고, 11월20일 ‘한미 워킹그룹’을 발족해 남북의 각종 교류사업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며 발목잡기에 나섰습니다.

남북정상선언이 미국과 유엔의 대북제재 예외조치 없이는 단 한건도 이행할 수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남북정상선언의 이행을 위해 대북제재를 중단시킵시다. 각계각층이 나서 남북관계 발전을 가로막는 대북제재를 중단시킵시다.

대북제재 중단으로 서울정상회담을 성사시킵시다.

2018년 11월28일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