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노동
공무원노조 “공공기관의 일제잔재, 즉각 청산하라”<일제강점기 임명 ‘기관장’ 일선 행정기관 등재 및 게재> 실태조사 결과 발표

광복 73돌을 맞아 전국공무원노동조합(공무원노조)가 13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국주의 항거의 역사를 계승하고 민족적 정통성을 회복해야 할 의무가 정부에게 있다”며 일선 행정기관의 일제 잔재를 즉각 청산하라고 촉구했다.

공무원노조가 지난 5월과 7월 각 지역본부와 지부를 대상으로 <일제강점기에 임명된 기관장의 일선 행정기관 등재 및 게재>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16개 기관 90개 읍면동에 일제가 임명한 기관장의 사진이 게시돼 있으며, 1개 기관 2개 읍면동엔 명패가 게시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다수의 공공기관이 일제강점기 기관장 사진을 청사 강당 등 공공장소와 홈페이지, 시정백서 등 공적 매체에 무분별하게 게시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사진 : 공무원노조

공무원노조는 회견문에서 “이는 해방 직후 아무런 논의 없이 일제의 잔재를 그대로 받아들인 결과이며, 아직도 청산되지 않은 일본의 잔재”라고 꼬집곤,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와 강제징용 및 징병, 강제 공출 등 수탈의 첨병 역할을 맡은 행정 책임자들을 일선 행정기관에 게시 및 그 존재를 인정하는 것은 조선총독부를 우리 정부의 역사로 인정하는 것과 같다”고 규탄했다.

또 “다수의 행정기관이 대한민국 정부 수립 이후 초대기관장을 인정하지 않고, 일제강점기 재직면장의 기수를 현재까지 적용하고 있는 사실이 이번 조사과정에 확인됐다”고 알리곤 “일본식 성명을 강요하고 황국신민화 행정을 주도하며 일제에 복무한 관리들을 해방 반세기 넘도록 그대로 인정했다는 사실을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행정안전부를 향해 “1910년 8월 29일부터 1945년 8월 15일까지 35년 동안 당시 일본군으로부터 임명받은 기관장의 사진이 걸려있는 지방자치단체의 사진과 명패를 즉각 철거하고, 시정 백서와 읍(면)지, 홈페이지 등의 초대 기관장을 정부 수립 이후로 올바르게 수정하라”고 요구했다.

조혜정 기자  jhllk20@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도현 2018-08-16 21:20:29

    대한민국이 대한민국이던가요. 쓰레기들이 이때까지 집권했는데 오죽하겠습니까?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