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진보민중운동
“종전선언·제재해제!” 함성, 미대사관을 흔들다‘판문점선언 실천 8.15자주통일대행진’

서울시청에서 광화문 미국대사관까지 진행하는 ‘판문점선언 실천 8‧15자주통일대행진’이 11일 8천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종전선언, 대북제재 해제’의 함성을 울리며 진행되었다.

폭염을 뚫고 전개된 이날 행진은 노동자 통일선봉대와 학생 통일선봉대를 비롯 4.27판문점선언 이행에 뜻을 같이하는 각계 시민사회가 함께했다.

박석운 8·15추진위원회 상임대표는 대회사에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약속한 판문점선언 이행의 출발은 종전선언부터다”면서 “오늘의 자주통일대행진은 전쟁국가 미국에 저항하고 민족의 자주권을 쟁취하는 투쟁이다”고 강조했다.

9월 초 평양에서 조선사회민주당과 만날 예정인 김창한 민중당 상임대표는 “여름이 아무리 뜨거워도 오는 가을을 막을 수 없듯 평화와 번영으로 가는 4.27판문점 시계는 한 순간도 멈출 수 없고, 단 1초도 거꾸로 갈 수 없다”며, 판문점선언을 재확인한 북미정상회담을 역행하는 트럼프 행정부 행태를 규탄했다.

이날 대행진에는 재일동포들도 함께했다. 김승민 재일한국청년동맹(한청) 위원장은 “미국이 타국을 위해 스스로 선행을 쌓은 적은 없다. 미 대사관으로 향하는 오늘의 행진이 미국에 공동성명 이행을 강제하는 힘이 된다”며, 판문점선언 이행에 한청이 함께하겠다고 다짐했다. 함께 무대에 오른 니시야마 나오히로 일한평화연대 사무국차장은 “한국의 노동자, 민주적인 사람들의 힘처럼 우리들은 일본에서 아베정권을 무너뜨리고 동아시아의 평화의 길을 여러분과 함께 쌓아나가겠다”며 우리말로 “투쟁”을 외쳤다.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최진미 전국여성연대 대표, 최영찬 빈민해방실천연대 공동대표가 결의문을 낭독했다. “평화의 대세는 확정적이나 판문점선언, 북미정상선언 이행은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서, “민족자주의 기치 아래 민족 구성원 모두가 땀과 노력을 바치자”고 호소했다.

사전 행사를 마치고 미국 대사관까지 행진한 참가자들은 ‘종속적 한미동맹’과 ‘대북제재’가 적힌 현수막을 뛰어넘는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길게 이어진 행렬은 미 대사관까지 닿았다.

8.15자주통일대행진 결의문

자주와 평화의 시대, 예속의 적폐를 청산하자!

한반도에 깊이 뿌리내린 미국의 패권정책은 평화와 자주통일을 향한 우리 민족의 투쟁에 의해 결정적으로 무너지고 있다.

이제 예속과 분단의 낡은 틀을 모두 청산하고, 평화와 통일의 새 시대를 맞이하자.

남과 북, 북과 미국이 새로운 관계를 선언한 조건에 주한미군은 누구를 위해 필요한가.

전쟁의 군대 주한미군을 이대로 두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 수 없다.

70년 낡아빠진 종속적, 반민족적 한미동맹을 이대로 두고서는 주권도 번영도 통일도 이룰 수 없다.

판문점 선언 정신에 따라, 민족자주의 기치에 따라 평화의 새 시대를 우리 힘으로 열어젖히자!

평화협정 체결하라! 주한미군 떠나라! 종속적 한미동맹 폐기하라!

분단 적폐 청산하자!

촛불항쟁, 그리고 판문점선언과 북미정상선언으로 분단적폐 청산의 결정적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

일시적 우여곡절 속에서도 남북관계는 우리의 상상을 넘어 빛의 속도로 발전할 것이며, 4.27통일시대는 곧 현실이 될 것이다.

남북관계의 전면적 발전과 자주통일이 실현되는 시대에, 민족을 적으로 규정하는 낡은 법과 제도부터 하루빨리 청산해야 한다.

분단에 기생해 민주주의를 억압해 온 국가보안법을 비롯하여, 상호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는 낡은 법과 제도를 하루빨리 폐지해야 한다.

또한 분단 적폐세력에 핍박받은 모든 양심수를 즉각 석방해야 한다.

분단적폐 청산하여 4.27통일시대를 활짝 열어나가자.

분단적폐 청산하자! 국가보안법 폐지하라! 양심수를 석방하라!

6.12 북미정상선언 이행 않는 미국을 규탄한다.

4.27 판문점선언 이행 가로막는 미국을 규탄한다.

남북정상은 역사적인 4.27 판문점선언을 통해 ‘전면적인 남북관계 발전’과 ‘종전선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노력’을 7천만 겨레 앞에 엄숙히 선언하였다.

북미정상은 6.12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적대관계를 끝내고 평화와 신뢰의 관계로 전환하기로 전 세계 앞에 약속하였다.

그런데 불과 100일이 지난 지금, 미국은 대북제재 해제, 종전선언 등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

나아가 제재니 압박이니 하면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판문점 선언 이행까지 난폭하게 가로막고 있다

평화의 대세는 확정적이나 판문점 선언, 북미정상선언 이행은 저절로 이루어지지 않는다.

민족자주의 기치아래 민족 구성원 모두가 땀과 노력을 바치자.

판문점 선언을 따라 거족적인 자주통일대행진을 만들어 가자.

판문점선언 이행하자! 대북제재 해제하라! 종전을 선언하라!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