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국제
미 국무부 “북과 전화·이메일 등으로 거의 매일 대화”노어트 대변인 9일 정례브리핑 “북과 추가 회담 가능성 발표할 내용 없다”
▲ 미국 국무부 건물.[사진 : 미국의소리(VOA) 홈페이지]

미국 국무부는 북한(조선)과 다양한 수단을 통해 수시로 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가 회담 가능성과 관련해선 아직 발표할 것이 없다고 했다.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각)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조선)과의 추가 회담 가능성에 대해 아직은 발표할 내용이 없다”면서도 “전화와 메시지, 이메일과 같은 다양한 방식으로 북한(조선) 정부와 거의 매일 혹은 하루 걸러서 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발표할 추가 회담이나 방북 일정이 생길 때 알려주겠다”며 “현재로선 발표할 것이 없다”고 거듭 확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김정은 북한(조선)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친서에서 추가 회담을 제안했냐는 질문엔 “갖고 있는 정보가 없다. 서한에 실제로 무슨 내용이 담겼는지 또는 백악관이 (북과)어떤 대화를 하고 있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앞서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지난 7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다시 북한(조선)을 방문해 김정은을 만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이런 만남을 제안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김 위원장과)언제든 만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조선)산 석탄의 한국 반입과 관련해선 “한국 정부와 훌륭한 관계를 갖고 있고 한국이 이 사안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안다”면서 “북한(조선)산 석탄 반입에 관한 수사를 시작할 것이라는 한국 정부의 말을 신뢰한다. 미국은 한국 정부와 긴밀히 공조한다”고 밝혔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