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시민사회
각계인사 328명 “연내 종전선언·대북제재 해제” 촉구8일 서울 프란치스코교육회관서 회견 “판문점선언과 북미공동선언 이행 위해”
▲ 사진 :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시민, 사회, 종교계 등을 망라한 각계 인사 300여명이 판문점선언과 북미공동선언 이행을 위해 연내 종전선언과 대북 제재 해제를 촉구하는 공동선언을 8일 발표했다.

이창복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 의장, 김선실 천주교정의구현전국연합 회장,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 신한용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 등은 이날 서울 중구 정동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판문점선언과 북미공동선언이 제대로 실현되기 위해서는 북측과 남측, 미국의 실천이 톱니바퀴처럼 맞물려 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정전 65년이 되는 7월27일 북한(조선)이 한국전쟁 당시 미군 사망자의 유해를 송환했다. 지난 5월 핵실험장을 폭파한 이후, 최근에는 미사일 시험장도 해체했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다”면서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의 주요 근거가 되어온 북한의 핵, 미사일 시험 중단과 관련 시설 해체는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진전이다. 따라서 그에 상응하는 수준의 관계정상화, 평화보장 조치로써 대북제재 해제는 검토돼야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북간 교류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한 판문점 선언이 무색하게도, 각계각층 민간교류를 비롯해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재개, 나아가 남북경협 등 다양한 남북교류는 소문만 무성할 뿐 아직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면서 “대북제재에 구애받지 않고 남북 당사자가 과감히 실천에 옮길 수 있는 조치들조차 지나치게 미국과 국제사회의 눈치를 보느라 더뎌지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에서 자유롭지 못하다”고 정부의 미온적 대처를 꼬집었다.

이들은 또 “공동선언의 이행은 상호적이어야 한다. 북측이 여러 가지 인도적 조치, 비핵화의 첫 조치들을 이행하는 상황에서 관계정상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첫 조치로서 종전선언은 진행되는 것이 마땅하다”고 촉구하곤 “북과 미국 사이에 앞으로 전쟁이 없을 것임을 공식 선언함으로써 이제는 전쟁이 아니라 평화로운 관계로 나아갈 것임을 명확히 약속하는 것은 평화체제 구축의 첫 단계이다. 첫 단계의 조치를 주저해서는 다음 진전을 이끌어 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번 공동선언엔 강만길 고려대 명예교수, 김상근 6.15남측위 명예대표, 김자동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회장, 박경조 성공회 주교, 김영주 NCCK 총무, 함세웅 신부, 한영수 YWCA 회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본부장 원택 스님 등 328명이 참여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8-08-11 14:15:29

    미국의 허락없이는 맘대로 북한을 방문할수없는 서러운 현실~!!!! ㅡㅡ;;;;;;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