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국제
중국, 트럼프발 ‘대북 압력설’에 “일리 없다” 일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중국이 북쪽에 부정적 영향을 가할 수 있다며 제기한 ‘압력설’을 중국 정부가 부인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조선) 문제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일관되며, 중국은 미국과의 경제 무역 관계에 대한 태도도 명확하다”면서 “중국은 신뢰할 수 있고, 책임지는 대국”이라고 강조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전날에도 “북한(조선)과 미국간 입장 불일치와 중국의 역할을 연계하는 것은 일리가 없다”며 ‘중국의 대북 압력설을 일축했다고 미국의소리(VOA)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같은 날 자기 트위터에 김정은 북한(조선)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존중할 것으로 확신한다면서도, “중국이 무역에 대한 미국의 태도 때문에 북한에 부정적 압력을 가할 수 있다. 아니길 바란다”고 밝혀 중국의 대북 압력설을 촉발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