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보지식 연대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되찾다건립특위, "반드시 노동자상 건립하겠다"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34일 만에 부산 동구청에 빼앗겼던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되찾았다. 강제징용노동자상은 지난 4월30일 밤 10시께 부산시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에서 50여m 떨어진 인도에 옮겨져 한 달간 있다가 5월31일 부산 동구청의 행정대집행으로 강제 철거 당했다. 철거된 동상은 일제강제동원역사관 대기실에 갇혀 있었는데 지난 4일 되찾은 것.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운동본부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건립특위)는 이날 일제강제동원역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드시 건립"할 것이라는 의지를 거듭 천명했다.

건립특위는 회견에서 "동구청은 행정대집행 비용 고지서를 발부하지 않는 방식으로 직무를 유기해 횡령에 해당하는 불법을 저질렀고 정부는 경찰을 앞세워 시민들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면서 "법과 상식을 초월한 불법행위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건립특위는 "새로 선출된 동구청장, 부산시장을 만나 소녀상과 강제징용노동자상의 건립에 대해 대화를 나눌 것"이라며 "새롭게 바뀐 지자체의 용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제징용노동자상은 행정대집행 당시 경찰의 무리한 강제 철거에 의해 일부 파손됐다. 건립특위는 회견을 마친 뒤 수리를 위해 경기도 남양주시 조각원으로 옮겼다. 입상(standing statue)으로 제작한 강제징용노동자상은 현재 지지대가 흔들려 위험할뿐더러 내부 파손 여부 확인을 위해서도 해체가 불가피한 상태라고 한다.

▲ 지난 4일 오전 부산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특별위원회(건립특위)가 일제강제동원역사관 마당에서 강제징용노동자상 반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 : 민주노총 부산본부 홈페이지]
▲연사들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병준 민주노총 부산본부 조직국장, 장성길 국민건강보험노조 부산본부장, 구연철 선생, 이우백 민주노총 부산본부 통일위원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사진 : 민주노총 부산본부 홈페이지]

기자회견문

지난 6월 28일, 일본은 북으로 수학여행을 갔다 온 재일동포학생들의 선물을 몰수하였다. 가방을 마구잡이로 뒤져 물품을 압수해간 비인권적인 행위는 재일동포들에 대한 탄압의 일면이다. 말과 글까지 빼앗아갔던 식민지배의 망령은 아직 살아있다.

오늘 강제동원역사관에 감금되어있던 강제징용노동자상을 반환받는다.

행정대집행으로 인해 파손된 상은 수리를 위해 잠시 작가에게 보낼 것이다. 부서진 상은 고칠 수라도 있지만 상처 입은 아이들의 마음은, 기나긴 세월 한마디 사과조차 듣지 못하고 눈을 감아야 하는 할머니들과 할아버지들, 그 자손인 우리 국민들의 피맺힌 한은 무엇으로 풀어야 하는가?

아베정부는 군함도를 유네스코유산에 등재하며 강제라는 단어도 삭제하고 관련정보센터도 100 키로 떨어진 곳에 짓겠다 한다. 저들은 악착같이 식민지 과거사를 왜곡하고 미화하고 있다. 틈만 나면 내정간섭에 주권을 침해하는 일본, 그들이 꿈꾸는 것은 전쟁할 수 있는 국가다. 우리는 결코 침략의 역사가 되풀이 되는 것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정부는 더 이상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을 막지 말라.

수천억 받아 챙겨 독재정권 유지하고 일본에 면죄부 준 김종필 같은 자에게 훈장을 주면서 강제징용노동자상 건립하려는 국민들에게 폭력을 휘두르고 강탈한 사실을 잊지 않을 것이다.

피해자의 목소리를 막는데 가해자가 뭐 하러 반성하겠는가? 정부가 할 일은 지난 적폐들이 맺은 불합리하고 굴욕적 외교의 오물인 일본군 ‘위안부’ 합의와 한일군사정보협정을 즉각 폐기하는 것이며 당장 가서 사과를 받아오는 것이다.

관계정상화를 위해 과거청산이 우선이라는 지극히 상식적인 말을 왜 우리는 하지 못한단 말인가? 우리는 다시 한번 모금에서부터 건립까지 함께해온 부산시민들과 함께 건립을 위한 힘과 지혜를 모아나갈 것이다. 그리하여 사과 없는 일본, 그 영사관 앞에 반드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건립할 것이다.

일본은 사과하라!

위안부합의 파기하고 군사협정 폐기하라!

강제징용노동자상 반드시 건립하자!

2018. 7. 4 강제징용노동자상건립특별위원회

김장호 기자  jangkim2121@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장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도현 2018-07-05 11:44:22

    문재인 친일정권 믿지말고 우리 손으로 반드시 소녀상옆에 노동자상 세웁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