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민족
북 언론 “조중수뇌, 조선반도 비핵화 전망 등 공통된 인식”조선중앙통신, 김정은 위원장 세 번째 중국방문과 정상회담 소식 보도
▲ 사진 : 조선중앙통신 홈페이지

북한(조선)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20일 3개월여 만에 다시 이뤄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중국 방문과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회담 및 연회 소식을 비중 있게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조선로동당 위원장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이신 우리 당과 국가, 군대의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중화인민공화국을 방문>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19일 김 위원장의 평양공항 출국과 중국 베이징공항 도착, 이어진 시 주석과 만남 및 환영식 등의 과정을 자세히 전하곤 “조선로동당 위원장,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동지와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 사이의 회담이 6월19일 인민대회당에서 진행되였다”고 보도했다.

이어 “회담에서는 국제사회의 비상한 관심과 기대 속에 성과적으로 진행된 력사적인 조미수뇌상봉결과와 그에 대한 평가와 견해, 립장이 호상 통보되고 조선반도 비핵화 해결 전망을 비롯한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일련의 문제들에 관하여 유익한 의견교환이 진행되였으며 론의된 문제들에서 공통된 인식을 이룩하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중국당과 정부가 조미수뇌상봉과 회담의 성과적 개최를 위하여 적극적이고 진심어린 지지와 훌륭한 방조를 준데 대하여 사의를 표하시였다”면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최근 두 당 사이의 전략적인 협동이 강화되고 서로에 대한 신뢰가 더욱 두터워지고 있는 현실을 대단히 만족하고 소중하게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앞으로도 조중 두 당, 두 나라 인민들 사이의 보다 긴밀한 친선과 단결, 협조의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나갈 결심과 의지를 피력하시였다”고 했다.

더불어 “습근평 동지는 김정은 위원장 동지께서 조미수뇌상봉과 회담을 성공적으로 주도하시여 조선반도 정세를 대화와 협상의 궤도, 평화와 안정의 궤도에 올려 세우신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고 진심으로 되는 축하를 드리였다”고 알린 통신은 “습근평 동지는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을 위한 조선측의 립장과 결심을 적극 지지한다고 하면서 중국은 앞으로도 계속 자기의 건설적 역할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고 하였다”고 전했다.

통신은 또 연회에서 시 주석이 축하 연설을 하고 김 위원장이 답례 연설을 한 사실을 전했다.

통신은 “습근평 동지는 김정은 위원장 동지의 중국 방문을 열렬히 환영하고 이는 중조 두 당 사이의 전략적 의사소통 강화를 고도로 중시하고 전통적인 중조친선을 발전시켜나가려는 위원장 동지의 확고부동한 의지를 충분히 보여주었으며 중조 두 당과 두 나라 관계의 불패성을 전 세계에 과시하였다고 말하였다”면서 “습근평 동지는 김정은 위원장 동지의 지난 3월 중국 방문 후 중조관계는 새로운 발전단계에 들어서고 쌍방이 이룩한 중요한 공동 합의들은 하나하나 리행되고 있으며 중조 친선협조 관계는 새로운 생기와 활력에 넘쳐있다고 하였다”고 보도했다.

또 “습근평 동지는 김정은 위원장 동지가 조선인민을 령도하여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하여 커다란 노력을 기울이였으며 조선반도에서 대화와 완화의 흐름을 더욱 공고히 하였다고 하면서 이에 대하여 기쁜 마음으로 보고 있으며 이를 높이 평가한다고 언급하였다”면서 “습근평 동지는 중국과 조선은 친근한 벗과 동지로서 서로 배우고 참고하며 단결하고 협조함으로써 두 나라 사회주의위업의 보다 밝고 아름다운 미래를 공동으로 개척해나갈 것이라고 확언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조미수뇌상봉의 성과적인 개최로 조선반도와 지역에 새로운 력사적 흐름이 태동하고 있는 시기에 습근평 동지와 친근한 중국 동지들과 또다시 만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하시면서 습근평 동지가 그처럼 분망한 속에서도 이렇듯 극진하게 환대해 맞아주는데 대하여 진심으로 되는 사의를 표하시였다”면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오늘 조중이 한집안식구처럼 고락을 같이하며 진심으로 도와주고 협력하는 모습은 조중 두 당, 두 나라 관계가 전통적인 관계를 초월하여 동서고금에 류례가 없는 특별한 관계로 발전하고 있음을 내외에 뚜렷이 과시하고 있다고 하시면서 습근평 동지와 맺은 인연과 정을 더없이 소중히 여기고 조중 친선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에로 부단히 승화발전시키기 위하여 모든 것을 다할 것이라고 말씀하시였다”고 알렸다.

또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사회주의를 수호하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는 력사적인 려정에서 중국 동지들과 한 참모부에서 긴밀히 협력하고 협동할 것이며 진정한 평화를 수호하기 위하여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말씀하시였다”면서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습근평 동지와 중국공산당의 령도가 있기에 중국 인민은 머지않은 장래에 중화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의 꿈을 꼭 실현하게 될 것이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하시였다”고 보도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