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검찰, ‘국정원 제3노총 공작’ 의혹 고용노동부 압수수색MB정부 국정원 ‘제3노총 건설, 양대노총 분열공작’ 혐의 포착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전방위로 노동계 분열공작을 펼쳤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19일 고용노동부를 전격 압수수색하고 있어 파문이 예상된다.

뉴시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부장검사 김성훈)는 이날 오전부터 정부세종청사 소재 고용노동부 등 서너 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은 수사관 등을 투입해 고용노동부 노사협력관실 등에 보관돼있는 문건 및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 결과를 토대로 관계자 소환 조사도 병행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국민노총’이라는 제3 노총을 만들어 양대노총(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노동계를 더 분열시키고 와해하려 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원 감찰 과정에서 당시 국민노총 설립과 활동 과정에 국정원 자금이 투입된 정황이 발견됐다는 것이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의 지시로 수억 원에 이르는 국정원 자금이 제3노총 설립 등에 투입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게다가 고용노동부도 여기에 개입한 정황을 포착, 이를 확인하기 위해 압수수색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또 당시 국정원이 공무원노조와 전교조에 대해서도 와해 공작을 벌이려 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무원노조 핵심 관계자에 대한 해고 조치나 전교조 반대 시위를 지원하는 내용 등이 수사 대상이다.

한편 검찰은 삼성의 노조 와해 의혹에 대한 수사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삼성전자 및 삼성전자서비스, 콜센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계자 소환 조사 등을 진행하며 진상을 규명하고 있는 중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