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국제
트럼프 “회담 잘되면 김정은 미국에 초대”미일정상회담 뒤 공동기자회견… “북과 관계정상화 바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각)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잘 되면 김정은 북한(조선) 국무위원장을 미국으로 초대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백악관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가진 뒤 공동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북미회담이 잘 되면 김정은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대하고 싶다. 김 위원장이 이런 제안을 호의적으로 받아들일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뉴시스가 미국 CNN과 일본 NHK를 인용해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조선)과 관계정상화 의사도 밝혔다. 트럼프는 “모든 것이 완료됐을 때, 나는 북한(조선)과의 관계정상화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려면 아직 멀었다(we are very far way)”면서도 “관계정상화를 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북미정상회담에서 한국전쟁 종전에 대한 합의에 이를 수 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종전선언이 북한(조선)과 미국 두 나라 정상의 합의로 발표될 수 있다는 언급이어서 주목된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언제라도 떠날 준비가 돼 있다(I am totally prepared to walk away)”고 회담 준비를 마쳤음을 시사하면서도 북미정상회담을 언제든 취소할 수 있다고 했다. “전에도 한번 그랬다”고도 했다.

‘북미회담이 잘 됐는지 어떻게 알 수 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는 “회담 후 최대한의 압박(maximum pressure)이라는 용어를 사용하지 않는다면 회담이 잘된 것으로 보면 된다”고 답했다.

그는 “최대한의 압박은 완전히 효과가 있었다”면서 “우리(북미)는 회담을 앞두고 그 용어를 더 이상 사용하지 않는다”, “그러나 회담 후 내가 그 용어를 또 사용한다면 협상이 잘 안됐다고 생각하면 된다”고 했다.

트럼프는 지난 1일 백악관을 방문한 김영철 북한(조선) 로동당 부위원장에게 전달 받은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안부를 전하는 내용이었다”며 “멋진 편지였다. 우리의 만남과 북미회담을 기대하고 있으며, (회담에서)좋은 결과가 나오기를 바란다는 내용 외에는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말 따뜻하고 멋진 편지였다”고 덧붙였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