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빈민
“노점관리대책 중단! 노량진수산시장 상인 생존권 보장!”민주노련, 서울시청 앞 기자회견 “당당한 사회 구성원 되기 희망한다”
▲ 사진 : 민주노련

민주노점상전국연합이 제7회 동시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둔 7일 서울시에 노점상을 고사시키는 노점관리대책 중단과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 문제의 중재 해결을 촉구했다.

민주노점상전국연합(민주노련)은 이날 오후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많은 국민들이 이번 선거를 통해 이명박근혜의 적폐를 청산하고 국민들을 주인으로 섬기는 정치세력이 승리할 수 있는 선거가 되기를 염원하고 있다. 우리 노점상들도 선거만 끝나면 각 지자체와 노점상 및 도시빈민들이 갈등이 빚어지는 반복되는 현상이 아닌 당당한 사회의 구성원이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민주노련이 문제 삼은 서울시 노점관리대책이란 지난 2013년 서울시가 규제와 단속 위주에서 벗어난 노점상 관리정책 수립을 명분으로 구성한 ‘거리가게 상생정책자문단회의(상생자문회의)’에서 추진해 온 노점상 관련 대책이다. 상생자문회의는 노점상은 물론, 지역상인, 디자인전문가, 건축·도시계획전문가, 갈등관리 전문가, 시민단체, 시의원, 공무원 등 15명으로 구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민주노련은 상생자문회의가 지난 2000년 초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이 청계천 복원사업을 진행하며 주변 노점상을 대상으로 추진한 노점상 통제대책에 뿌리를 둔 “궁극적으로 노점상을 고사시키는 회의”라며 반대하고 있다.

이날 회견에서도 “당시 수천명의 (청계천)노점상들은 서울시와 협의해 서울풍물시장에 입주했지만 그들은 결국 고사됐고, 현재 서울풍물시장은 서울시의 대표 풍물이 아닌 ‘흉물’로 전락되고 말았다”고 혹평하곤 “또 서울시에서 대표적인 노점상 상생 사례라며 자화자찬하는 신촌 연세로, 노량진 컵밥거리는 노점상들에게는 죽음의 거리로 돼버렸다. 말로는 상생이지만 그 끝은 결국 노점상 감축과 고사인 것이다. 우리 민주노련은 현재 진행되는 상생자문회의를 즉각 중지할 것을 요구”한다며 서울시와 노점상간 직접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민주노련은 이어 지난 2016년 초 완공된 현대화건물 입주를 추진하다가 가게부지 감소 등의 문제로 2년 넘게 상인들과 갈등을 빚고 있는 수협의 노량진 수산시장 현대화사업 문제도 서울시가 적극 중재에 나서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련은 “박원순 시장도 언급했다시피 노량진수산시장 현대화사업은 해당 당사자와 충분한 논의와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진행이 됐다. 정책과 사업이 잘못돼 지금의 갈등이 발생한 상황에서 서울시는 당사자들만의 문제인 양 방관해선 안 될 것”이라며 적극적인 중재로 수산시장 상인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