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정두언 “김문수-안철수 단일화? 액면 드러날까봐 빠지려는 것”tbc라디오 출연 “단일화 소용없어… 정계개편? 선거결과 책임지는 게 먼저”
▲ 6.13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왼쪽)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사진 : 뉴시스]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간 단일화 ‘신경전’이 한창인 가운데 ‘보수전략통’ 정두언 전 의원은 지난 6일 “(단일화 가능성이) 별로 없어 보인다”면서 그 이유를 매우 이채롭게 분석해 눈길을 끌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tbc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에 출연해 “일단 단일화를 해서 승부가 바뀐다면야 관심이 있겠지만 단일화를 해도 역시 이기지를 못 한다”고 내다보곤 “그럼 왜 단일화를 하느냐? 여러 가지 예측들을 하는데 선거 후에 정계개편의 주도권을 잡으려고 그런다, 그러는데 선거에서 패한 사람들이 물러나든지 백의종군해야지, 무슨 주도권을 잡겠어요? 저는 이런 생각을 해봤어요. 자기가 갖고 있는 현찰의 액면이 다 드러날까 봐 차라리 그냥 빠지는 게 낫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하는 게 아닌가?”라고 관측했다. 낮은 지지율로 당선 가능성이 없는 만큼 후보 사퇴의 명분으로 단일화를 거론하는 게 아니겠느냐는 분석이다. 선거에 완주했는데 심히 초라한 지지율로 드러날 경우 정치생명에 외려 타격이 될 수 있단 얘기다.

진행자가 “단일화(를) 명분으로 나는 멋있게 퇴장한다?”고 발언의 취지를 요약, 확인하자 정 전 의원은 “네”라며 “왜냐하면 단일화해봐야 소용도 없잖아요”라고 단일화를 해도 당선 가능성이 없는 근본 한계를 판단 근거로 제시했다.

정 전 의원은 이번 지방선거에서 단일화와 이후 정계개편의 상관관계 역시 아래와 같이 평가절하했다.

“그런데 자유한국당이나 바른미래당이나 국민들의 입장에서 볼 때는 도토리 키 재기거든요. 도토리끼리 뭉쳐봐야 조금 큰 도토리 되는 거죠. 저는 무슨 개혁보수를 중심으로, 하여간 제 얘기는 기존에 거론되고 있던 사람들이 나서서 통합을 하든, 개편을 하든 그래야 아무 소용없다, 이거예요. 많은 시간이 필요하고 전혀 듣도 보도 못한 사람이 나서서 정리를 할 때 국민들이 새로운 기대를 하지, 지금 나서서 왔다 갔다 하는 사람들은 그럴 자격도 없고, 그래봐야 아무 의미도 없다, 이런 얘기입니다.”

진행자가 “정계개편을 설령 추진하더라고 그것도 별로 파괴력이 없다, 이런 말씀이냐”고 거듭 묻자 “네. 그분들이 지금 다 선거결과에 책임을 져야 될 사람들 아니에요? 그런데 무슨 정계개편을 합니까?”라고 되묻기도 했다. 야권 정계개편보단 당장 선거 패배에 따른 책임론이 더 크게 불거질 거란 관측인 셈이다.

정 전 의원은 이번 광역단체장 선거결과에 대해선 “제가 늘 대구하고 경북 말고는 이길 데가 없다, 야당이”라면서도 “그래서 여기가 뒤집히면 정말 대이변, 대사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서울시에서 수구보수 지지도가 높은 이른바 ‘강남3구’ 구청장 선거 역시 “강남, 서초(구)도 민주당이 앞설 거라고 상상을 해본다”면서 “송파는 당연히 그렇게 되고, 그러니까 이번 선거는 정말 너무나 여당의 압승인데, 저는 여당의 압승이라는 표현을 쓰기 싫어요”라고 했다.

왜냐면 “(수구보수)야당의 참패지, 여당이 잘해서 많이 얻는 건 아니라 이거예요. 솔직히 여당이 잘한 게 뭐 있습니까? 대통령 인기에 기대가지고 표를 얻는 건데 어쨌든 야당의 참패”라고 잘라 말했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유권자들은 ‘(수구보수)야당 심판’을 하고 있단 얘기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