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빈민
노점상들 “우리를 그 자리에 내비둬!”민주노련, 광화문광장서 ‘6.13투쟁’ 30주년 대회 3000여명 참가

전국의 노점상 3000여명이 4일 서울에 모여 노점생존을 위협하는 지방자체단체들의 이른바 ‘노점관리대책’ 중단과 노점상 자율권 보장 등을 촉구했다.

민주노점상전국연합(민주노련. 위원장 최영찬)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노점상운동 30주년, 6.13정신계승 노점상대회’를 갖고 “문재인 정권 들어 우리의 삶은 나아졌는가? 부양의무제, 장애등급제도 단계적 폐지와 완화로 후퇴했다. 재원확보 방안에 대한 특별한 추가계획도 없어 보인다. 그동안 수많은 사람이 재개발 등으로 주거권, 생존권을 박탈하는 경우가 많았다. 철거민들의 보호와 대책 마련 없이 전면 철거 위주의 개발 사업도 여전하다”고 달라진 것 없는 빈민 생존권 실태를 제기하면 이같이 주장했다.

노점상들은 대회 결의문에서 “용역 깡패를 앞세운 노점탄압은 여전히 우리 노점상들의 삶의 터전을 철저히 짓밟고 있다. 각 지자체에서 자행되고 있는 ‘노점관리대책’과 ‘도시미관사업’은 노점상의 생존권과 시민권을 빼앗고 노점상을 빈곤의 절벽으로 끝없이 몰아세우고 있다. 이렇게 문재인 정부 들어서도 가난한 노점상들은 철저히 배제당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이곤 “노점상 운동 30년. 우리는 민주화 30년을 넘어, 당당한 대한민국의 구성원으로서, 인간다운 삶을 보장받고 빈곤과 차별의 벽을 깨부수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노점상들은 이어 “30년 전 6월13일, 금잔디광장에서 울려 퍼진 함성을 이어받아 새로운 노점상 운동을 열어나갈 것”이라며 ▲6.13정신 계승과 생존권 쟁취 ▲용역 깡패 해체 ▲경비업법, 행정대집행법 전면 개정 ▲과태료 남발 중단 ▲차별철폐, 적폐청산 등올 촉구했다.

앞서 민주노련 최영찬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오늘 노점상 투쟁 30주년을 맞았다. 하지만 이틀 전 충남 태안에선 용역깡패 100명이 여성회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갖게 하는 만행을 저지르고 강제철거를 자행했다. 또 지금 창동역에선 7~8개월 넘도록 투쟁하고 있지만 정치권은 우리 노점상들의 생존권은 안중에도 없는 거 같다”고 규탄하곤 “오늘 이 자리 모인 동지들은 똘똘 뭉쳐 새로운 적폐를 몰아내야 한다. (문재인 정부가) 박근혜, 이명박 정부처럼 똑같이 만행 저지른다면 광화문광장에 촛불이 아니라 횃불을 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대회엔 남경남 빈민해방실천연대 공동대표와 백석근 민주노총 사무총장, 박행덕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 김순애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회장, 박석운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 박경석 빈곤사회연대 대표 등이 참석, 연대사를 했다.

노점상단체들의 6.13대회란,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두고 당시 노태우 정권이 6월16일부터 손수레 보관소 패쇄 등 노점 탄압을 전면화하려는 데 반발해 노점상 3000여명이 6월13일 성균관대학교 금잔디광장에 모여 ‘노점상 생존권 수호 결의대회’를 가진 뒤 거리로 진출해 16일까지 나흘간 완강히 전개한 항의투쟁을 가리킨다. 그러자 노태우 정권은 강경 노점단속 방침을 유보하고 보관소 폐쇄 계획을 보류했다. 그래서 노점상들은 6월13일을 조직적 저항으로 쟁취한 첫 승리의 날로 기념하고 있으며 올해 30주년을 맞았다. 올해는 지방선거 투표일과 겹쳐 대회를 이날 개최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