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민족
조선신보 “김계관 ‘위임’ 담화, 트럼프 운신 폭 넓혀주려는 것”“대화 반대세력들에 조미수뇌상봉 취소는 ‘반가운 소식’ 아닐 수 없다”
▲ 김계관 북한(조선) 외무성 제1부상.[사진 :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돌연한 6.12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취소 통보에도 북한(조선)이 예상 밖으로 차분한 반응을 보인 건 왜일까?

트럼프 대통령의 취소 통보가 특히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북의 선제조치인 북부 (풍계리)핵시험장을 폐기한 직후 이뤄져 우리네 진보정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은 물론, 국민들 사이에서도 비판여론이 들끓었지만 북은 조용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위임을 받아 담화를 발표한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도 그에 관해선 일언반구 없었다.

그 연유를 추론할 단서를 재일총련 조선신보가 25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조선신보는 이날 <조미수뇌상봉, 대통령에게 주어진 ‘시간과 기회’>란 제목의 기사에서 먼저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 통보 사실을 언급하며 “두 나라 수뇌들의 력사적인 첫 만남을 태동시킨 객관적인 조건과 량자의 력학구도는 변하지 않는다. 조선의 완성된 국가핵무력이 미국의 국가안보 위협으로 부상한 현실을 (트럼프)대통령이 직시하고 나라와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려든다면 대화를 통해 조선과의 적대관계를 청산할 수밖에 없다”고 현 북미관계의 역학구도상 ‘미국의 안보’를 위해선 회담 추진이 재개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신보는 볼턴 보좌관과 팬스 부통령의 ‘리비아’ 관련 발언에 반발한 “조선의 련이은 (북미정상회담 재고려)경고는 트럼프 정권의 내부에 적지 않게 충격을 준 것으로 보인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 취소를 통보한 이유를 추론했다.

이에 관해 김계관 제1부상은 25일 담화에서 “수뇌상봉에 대한 의지가 부족했는지 아니면 자신감이 없었던 탓인지 그 리유에 대해서는 가늠하기 어려우나”라고 했지만 신보는 “특히 조선의 언론은 당사자들이 마주앉기도 전에 어중이떠중이들이 분위기를 흐려놓으며 이러쿵저러쿵 하게 되면 조선의 평화애호적인 제안에 수긍한 당국자들이 난처한 처지에 몰릴 수 있다는 예측을 제시했었다”고 사실상 볼턴과 팬스 등 강경 네오콘을 겨냥했다. 북이 두 외무성 부상 명의의 담화를 통해 두 사람을 꼭 집어 비난한 것도 실은 “문제 해결을 위해 수뇌차원에서 련계하고 협조한 경위”라고 했다.

그러면서 신보는 “조선의 최고령도자의 숭고한 뜻에 화답하여 트럼프 대통령은 력사적 뿌리가 깊은 조미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두 나라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립장을 표명했었다. 그런데 미국 내에는 세기를 이어 지속되여온 조미 적대관계를 계속 유지하여 거기서 저들의 배를 채워보려고 하는 세력들이 엄연히 존재한다”며 “이런 세력들에게 있어서 조미수뇌상봉의 취소는 실로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딱 잘라 밝히진 않았지만 북미간 적대관계를 유지하려는 미국 내 회담 반대세력에게 트럼프 대통령이 밀린 결과라고 본 셈이다.

이어 신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편지에서 “언젠가 당신(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수 있기를 매우 고대한다”고 한 것에 주목하곤 “조선측은 대범하고 열린 마음으로 대응”한다며 김계관 제1부상이 담화에서 ‘트럼프 방식’에 여전히 기대감을 표하고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를 밝힌 건 “조미관계 전망에 구름이 드리워진 시점에서 미국 대통령의 운신의 폭을 넓혀주는 아량”이라고 봤다.

그러면서 신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 처신할지는 두고 보아야 할 일”이라면서 “그런데 명백한 것은 오늘의 시점에서 백악관의 주인이 조선과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 력사 창조의 리정표를 마련하는 기회를 잃어버리는 것이 미국에 있어서 얼마나 슬프고 불행한 일인지에 대하여 다시 새겨볼 필요가 있다”고 충고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