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민족
북 리선권 “사태 해결 없인 남조선 현 ‘정권’과 마주앉기 어려워”남북 고위급회담 무산 관련 조선중앙통신 기자 질문에 “엄중한 후과 숙고해야” 경고
▲ 리선권 북한(조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3월29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 : 뉴시스]

리선권 북한(조선)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7일 “북남 고위급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 앉는 일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주목된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은 이날 남북 고위급회담이 무산된 데 대한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힘들게 품을 들여 마련한 북남관계 개선흐름에 전면 역행하는 무모한 행위들이 도가 넘게 벌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하여 우리는 이를 엄중시하면서 남조선당국이 책임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북남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하고 이에 대해 16일 남측당국에도 통고하고 조선중앙통신사 보도로도 공개하였다”고 환기시키곤 “사태가 이쯤 되였으면 늦게라도 제정신을 바로 차리는 것이 지각 있는 현인의 처사일 것이다.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우리가 취한 조치의 의미를 깊이 새겨보고 필요한 수습대책을 세울 대신 현재까지 터무니없는 ‘유감’과 ‘촉구’ 따위나 운운하면서 상식이하로 놀아대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지적한 “북남관계 개선흐름에 전면 역행하는 무모한 행위들”이란 “한편으로는 미국과 야합하여 우리의 주요 전략적 대상들에 대한 정밀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노린 극히 모험적인 ‘2018 맥스 썬더’ 련합공중전투훈련을 강행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들개보다 못한 인간쓰레기들을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헐뜯고 력사적인 판문점 선언을 비방 중상하는 놀음”을 가리킨다. 여기서 후자는 태영호 전 영국 공사의 국회 기자회견을 일컫는 것으로 보인다.

리 위원장은 이어 우리 당국이 고위급회담 연기에 ‘유감’을 표명한 데 대해 “도대체 누가 누구에게 ‘유감’을 하소해대며 감히 밸풀이를 한단 말인가”고 따져 묻곤 “판문점 선언이 채택된 지 불과 보름 남짓한 기간에 우리는 조선반도에서 전쟁위험을 종식시키고 평화번영과 화해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기 위하여 할 수 있는 정도가 아니라 그 누구도 미처 상상조차 하지 못할 대용단을 과감한 실천행동으로 보여주었다. 이에 대해서는 남조선당국도 내놓고 부인하지 못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오늘날 조선반도와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긍정적인 사태발전은 전적으로 판문점 선언 리행을 위한 우리의 적극적이며 주동적인 립장과 의지의 산물”이라고 강조하곤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완전한 ‘북핵페기’가 실현될 때까지 최대의 압박과 제재를 가해야 한다는 미국 상전과 한짝이 되여 력대 최대규모의 련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이것이 ‘북에 대한 변함없는 압박공세의 일환’이라고 꺼리낌 없이 공언해댔다”고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더불어 “만약 남조선당국이 우리를 언제 쏟아질지 모를 불소나기 밑에 태평스레 앉아 말 잡담이나 나누고 자기 신변을 직접 위협하는 상대도 분간하지 못한 채 무작정 반기는 그런 비정상적인 실체로 여겼다면 그보다 더 어리석은 오판과 몽상은 없을 것”이라고 힐난했다.

리 위원장은 또 “지어 남조선당국은 집 잃은 들개마냥 더러운 잔명 부지를 위해 여기저기 싸다니는 인간쓰레기들까지 다른 곳도 아닌 ‘국회’ 마당에 내세워 우리의 최고 존엄과 체제를 악랄하게 비난 모독하게 하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천인공노할 짓거리도 벌려놓았다”고 태영호 전 공사의 국회 기자회견을 거듭 문제 삼곤 “이 모든 행태가 과연 청와대나 통일부, 국정원과 국방부와 같은 남조선당국의 직접적인 관여와 묵인 비호 밑에 조작되고 실행된 것이 아니란 말인가”고 다시 따졌다.

이어 “남조선당국은 저들이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리행해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다고 천연스레 뇌까려대는 추태도 서슴지 않았다”면서 “력사적인 판문점 선언의 그 어느 조항, 어느 문구에 상대방을 노린 침략전쟁연습을 최대 규모로 벌려놓으며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비방 중상의 도수를 더 높이기로 한 것이 있는가”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한 우리 당국이 고위급회담 개최를 ‘촉구’한 데 대해서도 “양푼밑바닥같이 뻔뻔스럽기 그지없는 남조선당국은 꼬물만 한 반성이나 죄의식은 고사하고 그 무슨 ‘회담 개최 촉구’에 대해서만 청을 돋구고 있다. 보다 가관은 ‘촉구’ 리유”라며 “회담 무산의 원인인 침략전쟁연습의 타당성 여부를 론하기 위해서라도 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남조선당국의 괴이쩍은 론리는 조선반도의 평화와 화해의 흐름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을 제거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나 북침전쟁연습을 합리화하고 역겨운 비방 중상을 지속시켜보려는 철면피와 파렴치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 땅에 펼쳐진 현실에 대한 초보적인 감각도, 마주한 상대에 대한 구체적인 표상도, 흐르는 대세에 대한 현실적인 판별력도 없는 무지무능한 집단이 다름 아닌 현 남조선당국이라는 것을 이번 기회에 명백히 판단하게 되였다”고 힐난하곤 “남조선당국은 철면피한 추태로 일관된 변명과 구실을 늘어놓으며 터무니없는 책임전가에 매달리면서 시간을 허송할 것이 아니라 현 상황이 만회할 수 없는 최악의 사태로 번져지는데 대해 머리를 싸쥐고 고심해볼 필요가 있다.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의 행동여하에 달려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12323 2018-05-20 01:09:29

    리선권씨는 자유주의 국가에 의견과 목소리가 다르다는걸 배우셔야 합니다. 아직 경험 못하셨겠지만 나중에 배우시겠죠....   삭제

    • 영원한 미소 2018-05-19 10:43:44

      일부는 일리가 있는 내용이네
      조갑제 및 이명박정권의 딸랑이가
      때도 장소도 염치도없이
      재를 뿌렸네
      약점잡힌 태영호는 나팔를 불고   삭제

      • 박혜연 2018-05-18 22:22:57

        리선권아저찌, 넘넘 무쩌워~!!!! ㅠㅠㅠㅠㅠㅠ   삭제

        • 김도현 2018-05-18 15:56:01

          얼마나 정부가 파푼이 같은 짓을 했으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