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진보민중운동
진보정당·단체들 “맥스선더, 판문점선언 정면 위반”남북고위급회담 연기되자 잇따라 ‘한미연합공중훈련 중단’ 촉구 논평
▲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등 6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16일 오후 미대사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한미연합공중훈련 ‘맥스선더’ 중단을 촉구했다. [사진 : 함형재 담쟁이기자]

16일 열릴 예정이던 남북고위급회담이 무기한 연기된 데 이어 북한(조선)이 ‘북미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 있다’고 경고한 가운데 진보정당 및 단체들이 원인을 제공한 한미연합공중훈련 ‘맥스 선더’를 강하게 비판해 나섰다.

민중당은 이날 대변인 논평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에 이어 폼페오 미 국무장관의 두 차례 방북으로 날짜와 장소가 정해지며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됐고, 북이 핵·미사일 시험 동결에 이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선언하고 실질적인 폐기 조치에 들어가면서 그 어느 때보다 북미대화가 잘 되리란 기대감이 높아진 상황에서 한미 군당국이 맥스선더 훈련을 강행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민중당은 이어 “북이 선제적인 조치를 취했으면 그 보다 더 나아간 조치는 못하더라도 최소한 그에 걸맞게 화답해주는 것이 도리”라고 지적하곤 “대화 상대를 자극할 군사훈련을 할 때가 아니라 북미정상간 대화가 성공하도록 분위기를 조성하고 자숙해야 할 때”라며 훈련 중단을 촉구했다.

민주노총, 전농,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등 6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오후 미대사관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맥스선더’가 “판문점 선언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판문점 선언의 잉크도 마르지 않은 상황에서 한미당국이 최신예 공격형 스텔스 전투기를 사상 최대로 동원해 북한(조선)을 폭격하는 훈련을 두고 ‘방어적’이고 ‘연례적’이라고 하는 변명을 믿을 수 있겠냐”면서 “북이 양해했다는 핑계를 대는 것은 판문점 선언의 당사자로서 취할 입장과 태도가 아니”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진보연대도 “평화협상의 판을 깨는 맥스선더 훈련, 의도가 무엇인가?”란 제목의 논평을 내 “모처럼 한반도 화해 흐름이 조성되고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이 시기에 군사훈련을 하는 이유를 알 수 없다”면서 “미국의 전쟁세력과 이땅 수구반통일세력들이 평화의 흐름을 깨려는 의도를 문재인 정부가 방치하고 있다”고 문 정부를 질타했다.

그러면서 “스스로 ‘운전자’라 자임하는 문재인 정부가 진짜 운전자가 되고 싶다면, 스스로 나서 훈련은 중지시키고, 대북제재 해제와 교류 활성화 등 남북화해 흐름에 주도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리겨레하나되기운동본부(겨레하나)도 논평을 내 “판문점 선언(2항)에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 완화’,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적대행위 전면 중지’를 합의하며 전 세계가 한반도를 주목하고 있다”면서 정부의 결단을 요구했다.

겨레하나는 “미국 전략자산이 전개되는 훈련이야말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강도 높은 적대행위”라고 비판하곤 “평화시대를 우리 힘으로 이끌겠다는 자신감과 과감한 결단을 보여줘야 한다”며 훈련 중단을 촉구했다.

조혜정 기자  jhllk20@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