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진보민중운동
민중당 김진숙 “박정희 기념관은 적폐 중 적폐”5.16군사쿠데타 57년 되는 16일 ‘박정희 기념관’ 폐쇄 촉구 회견
▲ 사진 : 민중당

5.16군사쿠데타가 벌어진 지 57년이 되는 16일 민중당이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박정희 기념관을 “독재미화·역사왜곡 적폐 중에 적폐”라며 폐쇄를 촉구했다.

민중당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군대를 불법적으로 동원해 총칼로 정권을 잡은 5.16군사쿠데타는 어떠한 이유로도 미화될 수 없으며, 박정희는 군사쿠테타와 종신독재를 자행한 반역사적 인물로 청산의 대상이지 결코 기념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견엔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와 박정희 기념관이 있는 마포구 구의원 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김지영 후보, 그리고 박정희 흉상이 있는 영등포구 이윤진 구의원 후보가 참석했다. 박정희 흉상은 영등포 문래근린공원에 세워져있다. 거기는 5.16군사쿠데타를 모의한 군사시설(옛 수도방위사령부)이 있던 곳이다.

이들은 먼저 박근혜 정권이 박정희 기념관을 지원하기 위해 직권을 남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정희 기념관 사업을 맡아온 ‘박정희대통령기념사업회’가 2013년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으로 명칭을 바꿨다. 재단의 초대 이사장인 김기춘은 3개월 지나 청와대에 입성했고, 그 시점부터 재단에 거액의 기부금이 들어가기 시작했다”는 것.

또 “2016년에는 미르재단을 이용해 기념관 리모델링을 추진하라고 지시하고 기념관 리모델링 사업과 전혀 관련이 없는 우병우 민정수석에게 사업을 주관하라고 했다”며 청와대가 직권을 남용한 정황들이 충분한 만큼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박정희 기념관을 둘러싼 봐주기, 특혜 의혹에 대해 책임 있게 답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봐주기, 특혜’ 의혹의 근거로 “2001년 서울시와 기념사업회(재단)가 협약을 맺을 당시 마포 상암동에 있는 서울시 부지를 무상 제공하기로 하면서 기념관 용도를 ‘공공도서관 및 전시관, 기타 부대시설’로 토지사용을 승인했지만 재단은 공공도서관 공간을 폐쇄한 채 전시관만 개관해 파행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지사용 승인을 취소할 수 있는 사유였음에도 서울시가 아무런 문제 제기를 하지 않았다고 비판한 것이다.

또 “재단의 협약의무 불이행으로 인한 운영권을 박탈해야 마땅함에도 불구하고, 재단이 토지 매입 의사를 밝혔을 때엔 서울시가 기념관 부지 매각을 결정했다”면서 이는 “박정희 추종세력들에게 시민의 재산을 넘기는 일”이라고 규탄했다.

조혜정 기자  jhllk20@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