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민족
북 김계관 “일방적 핵 포기 강요시 조미수뇌회담 재고려”개인명의 담화 발표… “미국서 대화 상대 자극 망발들 마구 튀여 나와 실망”
▲ 김계관 북한(조선) 외무성 제1부상

북한(조선)이 16일 한미연합공중훈련 ‘맥스 선더’ 등을 이유로 이날 열릴 예정이던 남북고위급회담을 무기한 연기한 데 이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이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혀 파문이 일고 있다.

김계관 제1부상은 이날 북 관영 조선중앙통신과 담화에서 “조미수뇌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마구 튀여 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이렇게 경고했다.

김 제1부상은 담화에서 먼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볼튼을 비롯한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관리들은 ‘선 핵포기, 후 보상’ 방식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니,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니, ‘핵, 미싸일, 생화학무기의 완전 페기’니 하는 주장들을 거리낌 없이 쏟아내고 있다”고 북미정성회담을 재고하게 된 첫째 이유를 밝혔다.

김 제1부상은 “이것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존엄 높은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라고 규정하곤 “나는 미국의 이러한 처사에 격분을 금할 수 없으며 과연 미국이 진정으로 건전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조미관계 개선을 바라고 있는가에 대하여 의심하게 된다”고 강한 의구심을 드러났다.

김 제1부상은 특히 볼튼 국가안보보좌관을 특정하곤 “우리는 이미 볼튼이 어떤 자인가를 명백히 밝힌 바 있으며 지금도 그에 대한 거부감을 숨기지 않는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기간 조미대화가 진행될 때마다 볼튼과 같은 자들 때문에 우여곡절을 겪지 않으면 안 되였던 과거사를 망각하고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요, 뭐요 하는 사이비 ‘우국지사’들의 말을 따른다면 앞으로 조미수뇌회담을 비롯한 전반적인 조미관계 전망이 어떻게 되리라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핵위협 공갈을 끝장내는 것이 그 선결조건으로 된다는 데 대하여 수차에 걸쳐 천명하였다”고 환기시킨 김 제1부장은 “그런데 지금 미국은 우리의 아량과 대범한 조치들을 나약성의 표현으로 오판하면서 저들의 제재압박 공세의 결과로 포장하여 내뜨리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제1부상은 볼튼 보좌관 경우처럼 이름을 특정하진 않았지만 폼페오 국무장관의 이른바 ‘선 비핵화 후 보상’ 발언도 문제 삼았다. “미국이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는데 우리는 언제 한 번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다.”

뿐만 아니라 담화의 결론에선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경고장을 날렸다. 김 제1부상은 “전 행정부들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가 우리의 핵이 아직 개발단계에 있을 때 이전 행정부들이 써먹던 케케묵은 대조선 정책안을 그대로 만지작거리고 있다는 것은 유치한 희극이 아닐 수 없다”면서 “만일 트럼프 대통령이 전임자들의 전철을 답습한다면 이전 대통령들이 이룩하지 못한 최상의 성과물을 내려던 초심과는 정반대로 력대 대통령들보다 더 무참하게 실패한 대통령으로 남게 될 것”이라고 했다.

담화가 김계관 제1부상의 개인 명의로 발표됐지만 북미정상회담 일정 확정 발표를 전후해 미국에서 불거진 회담 의제 관련 공세와 압박들, 특히 볼튼 보좌관 등의 언행을 강하게 문제 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경고한 점 등을 볼 때 사실상 ‘수위’를 조절한 북의 공식 입장이라고 할 만하다. 특히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조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란 대목은 김 제1부상 개인이 판단할 수준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이다. 앞서 한미연합훈련이나 인권 문제 등 대북 적대행위에 대해 개별 사안별로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해 반박해 온 북이 핵심 외교당국자를 내세워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발표한 것은 현 상황에 대한 인식의 심각성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남북고위급회담의 무기한 중단에 이은 북미정상회담 ‘재고’ 경고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된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외무성 제1부상 김계관 동지의 담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동지께서는 조미관계의 불미스러운 력사를 끝장내려는 전략적 결단을 내리시고 우리나라를 방문한 폼페오 미 국무장관을 두 차례나 접견해주시였으며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하여 참으로 중대하고 대범한 조치들을 취해주시였다.

국무위원회 위원장 동지의 숭고한 뜻에 화답하여 트럼프 대통령이 력사적 뿌리가 깊은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조미관계를 개선하려는 립장을 표명한 데 대하여 나는 긍정적으로 평가하였으며 다가오는 조미수뇌회담이 조선반도의 정세완화를 추동하고 훌륭한 미래를 건설하기 위한 큰 걸음으로 될 것이라고 기대하였다.

그런데 조미수뇌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마구 튀여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볼튼을 비롯한 백악관과 국무성의 고위관리들은 ‘선 핵포기, 후 보상’방식을 내돌리면서 그 무슨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니,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니, ‘핵, 미싸일, 생화학무기의 완전 페기’니 하는 주장들을 거리낌 없이 쏟아내고 있다.

이것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는 것이 아니라 본질에 있어서 대국들에게 나라를 통채로 내맡기고 붕괴된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존엄 높은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심히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다.

나는 미국의 이러한 처사에 격분을 금할 수 없으며 과연 미국이 진정으로 건전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조미관계 개선을 바라고 있는가에 대하여 의심하게 된다.

세계는 우리나라가 처참한 말로를 걸은 리비아나 이라크가 아니라는데 대하여 너무도 잘 알고 있다.

핵개발의 초기단계에 있었던 리비아를 핵보유국인 우리 국가와 대비하는 것 자체가 아둔하기 짝이 없다.

우리는 이미 볼튼이 어떤 자인가를 명백히 밝힌 바 있으며 지금도 그에 대한 거부감을 숨기지 않는다.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기간 조미대화가 진행될 때마다 볼튼과 같은 자들 때문에 우여곡절을 겪지 않으면 안 되였던 과거사를 망각하고 리비아 핵포기 방식이요, 뭐요 하는 사이비 ‘우국지사’들의 말을 따른다면 앞으로 조미수뇌회담을 비롯한 전반적인 조미관계 전망이 어떻게 되리라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

우리는 이미 조선반도 비핵화 용의를 표명하였고 이를 위하여서는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핵위협 공갈을 끝장내는 것이 그 선결조건으로 된다는 데 대하여 수차에 걸쳐 천명하였다.

그런데 지금 미국은 우리의 아량과 대범한 조치들을 나약성의 표현으로 오판하면서 저들의 제재압박 공세의 결과로 포장하여 내뜨리려 하고 있다.

미국이 우리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는데 우리는 언제 한 번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로 하지 않을 것이다.

전 행정부들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트럼프 행정부가 우리의 핵이 아직 개발단계에 있을 때 이전 행정부들이 써먹던 케케묵은 대조선 정책안을 그대로 만지작거리고 있다는 것은 유치한 희극이 아닐 수 없다.

만일 트럼프 대통령이 전임자들의 전철을 답습한다면 이전 대통령들이 이룩하지 못한 최상의 성과물을 내려던 초심과는 정반대로 력대 대통령들보다 더 무참하게 실패한 대통령으로 남게 될 것이다.

트럼프 행정부가 조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수뇌회담에 나오는 경우 우리의 응당한 호응을 받게 될 것이지만 우리를 구석으로 몰고 가 일방적인 핵 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주체107(2018)년 5월16일

평양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도현 2018-05-16 16:32:24

    정세돌아가는 것을 보며 외 북이 가만있지 싶었는데 정말 시원한 북의 표현입니다. 주체적인 국가가 외세에 의존할리 만무할터.. 북은 남쪽의 문정부같지 않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