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민족
북 “오는 23~25일 북부 핵시험장 폭발 폐기”중앙통신, 외무성 공보 발표… “국제기자단 현지 취재활동 허용”

북한(조선)이 오는 23~25일 이른바 풍계리 핵실험장이라 일컬어지는 ‘북부 핵시험장’을 폐기하겠다고 12일 밝혔다.

북의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전원회의 결정에 따라 핵무기연구소를 비롯한 해당 기관들에서는 핵시험 중지를 투명성 있게 담보하기 위하여 공화국 북부 핵시험장을 페기하기 위한 실무적 대책을 세우고 있다”면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외무성 공보를 보도했다.

북의 이번 발표는 4.27 판문점 선언에 담긴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하기 위한 선제적 실행 조치로 보인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판문점 회담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부 핵시험장을 폐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청와대가 공개한 바 있다.

이번 발표는 또 지난 9일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방북 때 이뤄진 이른바 ‘억류 한국계 미국인’ 3명 특사 석방이란 인도적 조치에 이은 첫 비핵화 실행 조치다. 특히 핵시험장 갱도를 단순 폐쇄하는 게 아니라 폭파하겠다는 것은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한 선제적 신뢰 조치로 풀이된다.

북 중앙통신이 보도한 외무성 공보에 따르면, “핵시험장 페기는 핵시험장의 모든 갱도들을 폭발의 방법으로 붕락시키고 입구들을 완전히 페쇄한 다음 지상에 있는 모든 관측설비들과 연구소들, 경비구분대들의 구조물들을 철거하는 순차적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에 따라 “핵시험장 페기와 동시에 경비인원들과 연구사들을 철수시키며 핵시험장 주변을 완전 페쇄하게 된다”고 중앙통신은 전했다.

중앙통신은 또 “위임에 따라” 외무성의 결정사항을 아래와 같이 밝혔다.

“첫째, 당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전원회의 결정에 따라 진행되는 북부 핵시험장 페기를 투명성 있게 보여주기 위하여 국내언론기관들은 물론 국제기자단의 현지 취재활동을 허용할 용의가 있다.

핵시험장이 협소한 점을 고려하여 국제기자단을 중국, 로씨야, 미국, 영국, 남조선에서 오는 기자들로 한정시킨다.

둘째, 국제기자단 성원들의 방문 및 취재활동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실무적 조치들을 취하게 된다.

1) 모든 국제기자단 성원들이 베이징-원산항로를 리용할 수 있도록 전용기를 보장하며 령공 개방 등 필요한 조치들을 취하게 된다.

2) 국제기자단 성원들을 위하여 원산에 특별히 준비된 숙소를 보장하며 기자쎈터를 설치하여 리용하도록 한다.

3) 원산으로부터 북부 핵시험장까지 국제기자단 성원들을 위한 특별 전용렬차를 편성한다.

4) 핵시험장이 인적이 드문 깊은 산골짜기에 위치한 점을 고려하여 국제기자단 성원들이 특별 전용렬차에서 숙식하도록 하며 해당한 편의를 제공한다.

5) 국제기자단 성원들이 핵시험장 페기 상황을 현지에서 취재 촬영한 다음 기자쎈터에서 통신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건을 보장하고 협조한다.”

그러면서 중앙통신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앞으로도 조선반도와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하여 주변국들과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련계와 대화를 적극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