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노동
마트노조,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에 면담 공식 요청노동자 2명 사망사고 관련 정 부회장 사과와 책임 촉구하는 서명 1만 넘어
▲ 사진 : 마트노조

마트산업노동조합(마트노조)이 16일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에게 공문을 보내 지난달 28일과 31일 이마트에서 발생한 두 노동자 사망 사고에 관한 공식 면담을 요청했다.

마트노조는 공문에서 면담을 요청하며 “정용진 부회장의 책임을 묻는 서명이 일주일 만에 1만 명을 돌파했다”고 알리곤 “정 부회장과의 면담에서 이를 전달하고 해결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트노조에 따르면, 서명의 대부분은 오프라인에서 이뤄졌다. 마트노조는 서명을 온라인(http://정용진.org)에서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앞서 마트노조는 “신세계 이마트에서 거듭되는 사망사고에 대해 재벌오너의 책임 있는 조치가 있어야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정 부회장의 성찰을 촉구하면서 서울 명동 신세계 본점 앞에서 24시간 투쟁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6일부터 신세계 본점 앞에서 신세계의 안일한 대처와 책임회피, 추모와 애도를 노골적으로 방해하는 행위를 규탄하는 한편, 정 부회장의 책임을 묻는 투쟁을 벌이고 있는 마트노조는 오는 20일 저녁에도 같은 장소에서 더 큰 규모의 촛불시민행동을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혜정 기자  jhllk20@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혜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성우이모 2018-04-16 21:29:33

    이런일이 재발되지않도록 빠른대책을세우세요!
    하지도않는 안전교육에 싸인을받고 안전관리자가 퇴근하는
    6시이후랑 휴무일에는 심폐소생술을할수있는 직원이 한명도없다는것이 상상이가나요?
    35시간근무시간단축하면서 마감1시간전 노동강도는 상상할수없이힘이듭니다. 갑자기 계산대에 줄을 5명이상씩서게되면 정신적으로 압박감이 장난아닙니다.   삭제

    • 화사한봄날 2018-04-16 18:48:14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기업이되길....   삭제

      • 김도현 2018-04-16 17:58:24

        이번 참에 신세계 적패청산 해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