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노동
한국지엠노조 전 위원장들 “금감원이 특별감리 실시하라”추영호 전 위원장 등 4명 금감원 앞서 노숙농성… 정부 직접 감사 촉구
▲ 왼쪽부터 이보운(18대), 추영호(16·21대), 이성재(19대), 민 기(22대) 한국지엠지부 전 위원장(지부장).

한국지엠 노동조합 전 위원장들이 지난 26일부터 사흘 동안 여의도 금융감독원(금감원) 앞에서 “금감원이 한국지엠에 대한 특별감리를 실시하라”고 요구하며 1인시위와 노숙농성을 했다.

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추영호, 이보운, 이성재, 민기 전 위원장(지부장)은 “글로벌지엠이 철수설을 흘리면서 한국 정부에게 자금 지원을 요구한 것에 대해 정부는 제대로 된 실사를 한 후 지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지만 실사의 기준과 범위, 기간, 실사 자료(내용)에 대한 합의 없이 실사가 시작되면서 제대로 된 실사가 이뤄질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전직 위원장들은 무엇보다 삼일회계법인이라는 민간회계법인에 위탁해 진행되고 있는 실사를 신뢰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지난 2009년 쌍용자동차 정리해고 사태 당시 ‘회사의 경영 어려움을 돌파하려면 2600명의 정리해고가 불가피하다’는 보고서를 낸 회계법인이어서다. 이들은 “결국엔 노동자들을 정리해고 하고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쌍용차를 먹튀하는 결과를 만들었는데 지엠의 경우도 이와 같은 상황이 반복되지 않으란 법이 없다”고 꼬집었다.

그래서 “제대로 된 실사를 촉구하고 금감원이 직접 감사하는 ‘특별 감리’를 통해 한국지엠 위기의 원인을 제대로 밝히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노숙농성을 벌였던 것.

전직 위원장들은 농성을 진행하는 동안 금감원 담당자를 면담하기도 했다. 그러나 담당자는 금감원 특별감리의 한계와 “특별감리가 현재 진행되고 있는 지엠과의 협상에 좋지 않은 영향을 주는 게 아닐지 우려”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이들은 “실사와 감리 결과에 따라 4월말 또는 5월초로 예상되는 지엠과의 2라운드(협상)에서 지엠에 책임있는 역할을 요구할 수 있다”고 특별감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금감원이 수세적인 태도를 벗고 직접 감리에 나서 감사의 신뢰도와 정확성을 높여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지엠은 한국에서 5년간 6000명의 인원을 감축하겠다고 말한 뒤 군산공장 폐쇄를 발표했고 2500명에게 희망퇴직원을 받았다. 현재 주2일 근무하고 있는 부평 2공장을 비롯해 앞으로도 다양한 방식으로 3500명을 정리해고하려 할 것”이라고 경계하는 한편, “2001년 대량 정리해고 사태 이후 또다시 이런 사태가 오게 될지 몰랐지만 노동자들이 주인답게 나서고 요구할 때 해결될 수 있는 일”이라며 이후 현장 대의원 간담회 조직 등 투쟁동력을 모으는데 노조와 함께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닭대가리 2018-09-13 09:26:16

    16대위원장축하한다멀리서나마지켜보고있다마무리잘하고정년퇴직얼마안남았네친구야파이팅!!주희해동이친구들잘지내고있제보고싶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