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국제
트럼프 “북 핵미사일, 조만간 미 본토 위협”국정연설서 “북의 독재정권보다 자국민 억압한 정권 없었다” 비난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각) 상하원 합동의회에서 국정연설 도중 방청석에 앉은 초대 손님을 언급하며 검지손가락들로 가르키고 있다.[사진 :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조선)의 무모한 핵미사일 추구가 매우 가까운 시일 내에 미 본토를 위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각) 미 상하 양원 합동회의에서 행한 국정연설에서 “북한(조선)의 잔혹한 독재정권보다 자국민을 전적으로 잔인하게 억압한 정권은 없었다”면서 이렇게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가 전했다.

따라서 미국 정부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 압박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과거 경험은 자만과 양보가 침략과 도발을 불러올 뿐이라는 사실을 가르쳐줬다”면서 “나는 지금의 위험한 상황을 초래한 과거 행정부의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과 동맹을 향한 북핵 위협의 본질을 이해하기 위해 북한(조선) 정권의 잔혹한 속성만을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풀려난 뒤 일주일 만에 숨진 미 대학생 오토 웜비어를 언급한 데 이어 탈북자 지성호씨 사연을 소개하면서 대북 경각성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달 초 만해도 대북 유화발언을 이어가던 트럼프 대통령이 한해 국정운영 기조를 밝히는 의회연설에선 태도를 180도 바꿔 북의 핵미사일 위협을 거론하며 북 정권을 비난하고, 최대 압박 캠페인을 강조하는 등 대북 강경기조를 공언해 북미간 대결은 올해 더 심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무궁무궁대한민국 2018-02-02 20:21:59

    트럼프대통령은 완전히 이용당하고 있는듯. 북한보다 더 위험한 나라는 중공과 러시아인데ㅋㅋ 지금 가장 위험한 곳은 이스라엘쪽이다...   삭제

    • 박혜연 2018-02-01 10:30:45

      나 이제는 미국 안갈래~!!!! ㅠㅠㅠㅠㅠㅠ   삭제

      • 신충우 2018-01-31 20:30:46

        북한은 후세인.빈 라덴
        잡던 식으로
        북을 선제 공격이라도 해서
        때려 잡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 같은데 어려울거다
        1.산악지대.지하벙커를
        폭격으로 박살내기 어렵다
        2.미국은 국제사회여론 때문에
        핵을 먼저 사용하지는 못할거고
        핵을 제외한 첨단무기라 하더라도
        위와 같은 여건으로 일거에 북을
        제압하기 어려울 것임
        3.북은 미국을 이길 수는
        없더라도 신속한 국면전환
        즉 종전.대화를 끌어내기위해
        ICBM핵탄두를 발사할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괌.하와이의 미군기지 또는 미본토 치명타로 대화우선,종전으로 미국내 여론 유도   삭제

        • 머라카노 2018-01-31 16:21:39

          결국인정한거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