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정두언 “MB, 게임 끝났다… ‘성골집사’ 김희중이 다 털어놔”tbs라디오서 “MB, 긴장 많이 한 것 같다… 검찰수사 생각하면 천하장사도 불안”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구속 등 검찰수사에 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 : 뉴시스]

과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이었던 ‘보수전략통’ 정두언 전 의원이 17일 “이미 얘기는 끝난 것”이라며 이명박 전 대통령 사법처리를 “게임 끝난 것”이라며 기정사실화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에 출연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열어 자기를 향한 검찰수사가 ‘정치보복’이라며 반발한 것을 두고 “지금 굉장히 급하죠.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니까 본인이 마음이 굉장히 불편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리곤 이 전 대통령이 회견 도중 큰 기침을 자주한 것은 “기관지가 원래 안 좋으세요. 그리고 또 긴장을 많이 하신 것 같다”면서 “불안하죠. 누구나 불안하죠. 사람이 검찰에 갈 거를 생각하면 천하의 장사도 불안해집니다. 제가 겪어봐서 아는데”라고 자기 경험을 토대로 MB의 심리상태를 분석하기도 했다.

이어 진행자가 MB의 기자회견이, 이른바 ‘MB 집사’라는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의 구속이 계기가 된 거냐고 묻자 “그게 아니”라며 “키(key)는 김백준이 아니고 김희중 전 부속실장”이라면서 김 전 실장을 가리켜 “성골집사”라고 표현했다. 김 전 실장이 “(MB가)국회의원(일) 때부터 보좌관을 쭉 해왔는데 그리고 김백준 씨보다도 더 돈 관리나 이런 걸 직접 했다”고 MB와의 인연을 알렸다.

그러곤 “(김 전 실장이)이번에 검찰수사를 받았는데, 구속이 안됐거든요. 그런데 오늘 기사를 보니까 김희중 씨가 얘기를 했다고 그러더라고요, 다 털어놨다고. 그 돈을 받은 걸 일부 달러를 바꿔서 해외출장 때 줬고 또 영부인한테도 일부를 줬고, 그런 얘기를 쭉 했어요”라며 김 전 실장이 검찰에서 자백한 이유를 전했다.

즉 “이제 왜 그런 얘기를 하냐면 이 사람(김 전 실장)이 과거에 저축은행 사건에 연루되어서 한 1년 정도를 (징역)산 적이 있는데,(중략) 출소하기 전에 부인이 자살을 했어요. 못 기다리고, 안타까운 일”이라며 사연을 이어갔다.

“그런데 MB가 그렇게 집사 중의 집사인데 거기(장례식장)를 안 가기는커녕 꽃도 안 보냈어요. ‘너 (저축은행)돈 받고 그랬지?’ 그러니까 (MB가)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그런 모습을 보인 겁니다. 김희중은 사실 자기 개인 돈 챙기고 그런 친구는 아닌데 저축은행 사건은 어쩔 수 없이 그렇게 얽혔는데 하여간 어쨌든 김희중으로서는 정말 너무나 처절하게 배신감을 느꼈겠죠.”

그래서 정 전 의원은 “한이 맺히죠, 그럴 때는. 그러니까 여기 와서 뭘 두둔할 생각이 있겠어요? 그러니까 (MB가)사람관리를 못한 겁니다. 관리를 했어야죠. 그걸 그렇게 하는 법이 어디 있어요”라며 “그래서 이명박 대통령이 급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그러면 지금 검찰이, 김희중 실장이 사실 자신이 알고 있는 모든 걸 만약에 이야기를 했다면 엄청난 카드를 검찰이 쥐고 있다고 봐야 되는 거잖아요?”라고 묻자 정 전 의원은 “당연하죠. 이미 얘기(사법처리)는 끝난 겁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김희중 실장은 어디까지 알고 있다고 추정하십니까”라고 진행자가 묻자 정 전 의원은 “모든 걸”이라면서 ‘BBK, 다스, 특활비 등을 다 알고 있느냐’고 다시 묻자 “물론”이라고 답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혜연 2018-01-18 13:16:21

    친종북주사파세력보다 막나가는 애국우파세력들~!!!! 애국우파세력들이야말로 주사파세력들아니겠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