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민족
남북문제는 ‘우리’가 ‘대화’로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 발표… 북, 대표단과 응원단, 예술단 등 파견
▲9일 남북 고위급회담이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렸다.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합의문을 들고 종결회의에 공동 입장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북한(조선)이 오는 평창 겨울올림픽에 대표단과 응원단, 예술단을 비롯 역대 최대규모 방문단을 파견하기로 남측과 합의했다.

9일 판문점에서 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남북 대표단은 “올림픽 참가 문제와 온 겨레의 염원과 기대에 맞게 남북관계를 개선해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했다”며 공동보도문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남북 대표단은 또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한(조선)반도의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며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도모하자”며 ‘군사당국회담’ 개최를 약속했다.

특히 남북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당사자인 우리 민족이 대화와 협상으로 해결하자는 자주, 평화의 원칙에도 합의했다.

이날 회담에서 리선권 북측 수석대표는 “민심과 대세가 합쳐지면 천심이 된다”는 말로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피력했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번 회담이 남북 관계를 복원, 발전시켜나가는 데 있어 중대한 의의를 가지며 앞으로 상호존중 정신을 바탕으로 남북관계를 진전시키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강호석 기자  sonkang11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