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국민 50.5% “나는 진보성향”MBC-국회의장실 여론조사… 국민 87% “종교인 과세 찬성”
▲사진 : MBC뉴스데스크 화면 갈무리

국민 2명 가운데 1명은 현재 자신의 정치성향이 진보에 가깝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롭게 탈바꿈한 MBC 뉴스데스크가 정세균 국회의장실과 공동으로 실시해 26일 공개한 여론조사를 보면, ‘본인의 정치성향이 보수에 가깝다고 생각하는지, 아니면 진보에 가깝다고 생각하느냐’고 묻자 36.7%가 “보수”라고 대답했고, 50.5%가 “진보”라고 대답했다. 보수성향이 40% 가까이 분포해온 점을 감안하면 중도성향의 상당수가 진보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MBC는 이를 두고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촛불혁명의 영향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수사를 언제쯤 끝내야 한다고 보는가’에 대해선 “시일이 걸려도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이 59.7%,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는 36%였다. MBC는 “그만큼 적폐를 뿌리 뽑아야 한다는 국민들의 의지가 강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이라고 봤다.

특히 20대에서 40대까지는 70% 이상이 적폐청산 수사가 “시일이 걸려도 계속해야 한다”고 했지만, 50대 이상은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더 많았다.

정치성향별로 보면, 보수는 “조속히 마무리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은 반면, 진보는 83%가 “시일이 걸려도” 철저한 적폐청산을 바라고 있었다.

내년에 관련법이 만들어질 예정인 종교인 과세 문제와 관련해선 무려 응답자의 87%가 종교인 과세에 찬성했으며, 반대는 9%에 불과했다. 10명 가운데 9명 가까이가 종교인도 세금을 내야한다고 생각하는 있는 셈이다. MBC는 “교회 세습 문제 같은 종교지도자들의 도덕성 문제가 크게 이슈화 됐던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얼마전 청와대 국민청원으로 주목 받은 낙태 문제에 대해선 56%가 “허용해야 한다”, 38%가 “허용해선 안 된다”고 답했다. 남녀모두 비슷한 비율이었다고 한다. 페미니즘의 영향으로 낙태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달라지고 있다고 봐야할 것 같다고 MBC는 분석했다.

특히 종교인 과세에 찬성하는 사람의 60%가 낙태를 허용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반면, 종교인 과세에 반대하는 사람은 같은 비율로 낙태 허용에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형제에 대해선 76%가 “계속 유지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보수-진보 정치적 성향이나 연령대 별에서도 차이가 없었다. MBC는 얼마 전 조두순 석방 반대 국민청원을 사례로 들면서 “끔찍한 범죄에 대해서는 가장 엄한 처벌을 원하는 분위기가 여전하다고 봐야 할 듯하다”고 지적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갤럽에 의뢰해 전국의 성인 남녀 1,031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무작위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 오차는 ±3.1%p였다고 MBC는 밝혔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혜연 2018-01-05 16:17:53

    불과 30년전만해도 대한민국 국민들의 정치성향은 90%이상이 극우보수 혹은 보수성향이 대부분을 차지했지만 작년 2017년에는 무려 50%이상이 극좌진보 혹은 중도진보 혹은 진보성향이 다수를 차지했다고....!!!!   삭제

    • 박혜연 2017-12-28 14:13:06

      이제는 남북관계 파탄도 적폐청산, 아동학대와 청소년폭력에 관해서도 적폐청산을 기원하는바이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