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한컷 김성한 자전거여행
“잊히길 바라는 가해자가 있는 한…”[김성한 자전거여행] 원주시청 앞 소녀상에서

또 한 분이 떠나셨다.
붉은 피로 물들어 있듯 가을은 붉은 빛으로 물들어 가고 있지만
그 역사는 변하지 않고 있다.

차마 서서 뵐 수가 없다.
토끼도 등을 기대고 앉아버렸다.

원주시청 앞 소녀상은 오늘도
두 주먹을 움켜쥐고 인권과
명예회복의 그날을 기다리고 있다.

잊히길 바라는 가해자가 있는 한
우리는 잊을 수가 없다. 잊지 말아야한다.

진정한 사과와 반성, 피해 보상이
이루이질 때 소녀상의 두 주먹과 응어리지고 피멍든 가슴이 풀릴 것이다.

가을 단풍 낙엽에 주저 앉았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김성한 담쟁이기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