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미디어 로금순 기자의 북 사진전
[특집/ 평양이 왔다(5)] 로금순 특파원의 北 사진전 - 평양의 가을풍경
  • 로금순 조선신보 평양지국 특파원
  • 승인 2017.11.08 10:34
  • 댓글 6

랑만이 넘치는 평양의 가을풍경

맑고 푸른 가을하늘아래 웅장하게 일떠선 살림집들과 체육문화시설들, 다채로운 색상의 건물들이 새노랗게 물든 은행나무들과 잘 어울리여 아름다운 풍경을 펼치고있다.
나무들이 우거진 공원에서 배구, 롱구, 정구를 비롯한 체육을 즐기는 청년들, 로라스케트나 유희기구를 즐기는 어린이들, 손자, 손녀의 손을 잡고 산보하는 로인들의 모습도 수도의 흔한 가을풍경이다.
11월에 들어서면 군고구마, 군밤매대에 줄지어 서는 시민들이 나날이 늘어난다.
풍겨오는 구수한 향기가 가을의 분위기를 더해준다.
또한 군고구마 못지 않게 솜사탕을 찾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거리에서는 갈귀로 가랑잎을 긁어 모으는 시민들의 모습도 볼수 있다.
대동강반에서는 독서나 자습에 여념이 없는 학생들, 음악에 맞추어 춤을 추는 가정부인들, 장기를 두거나 낚시를 즐기는 시민들의 모습도 있다.
교통안전원도 가을철 옷차림으로 단장하여 깊어가는 가을의 흥취를 돋구어 준다. 랑만이 넘치는 평양의 가을풍경의 일단을 소개한다. [저자]

로금순 기자는 지난 2003년부터 조선신보 평양지국 특파원으로 해마다 넉 달 가량을 평양에 체류하면서 주로 북한의 정치, 경제, 문화, 인민생활 모습을 취재하고 있다. 지난 6.15시기엔 남북 교류활동을 많이 취재했으며, 평양발 직항편으로 남에도 여러 번 다녀갔다고 한다. 노 특파원은 제2의 6.15시대가 하루빨리 오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는 마음을 전해왔다. 현장언론 민플러스는 노 특파원의 허락을 받아 국내언론에선 쉽게 접할 수 없는 북의 다양한 모습들을 게재한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편집자]

로금순 조선신보 평양지국 특파원  minplusnews@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 박혜연 2017-11-10 09:14:23

    평양시민들의 모습은 우리나라의 1960년대~1980년대초반을 연상케한다~!!!! 그래도 어서빨리 남북통일이 이루어졌으면 좋겠다~!!!! 그러면 북한전역을 자유롭게 여행할수있으니까~!!!!!!(단 적화통일은 사절, 무조건 평화통일)   삭제

    • 조용기 2017-11-09 22:45:01

      하나님을 처벌해야 한다.
      하나님이 북한에 달라보다 귀한 물 햇빛 공기를
      주고 있다. ㅈ센 보안법상 극형애 해당한다   삭제

      • 정태섭 2017-11-09 22:40:19

        평화롭다..????   삭제

        • 김도현 2017-11-08 15:34:17

          북녁의 가을향기가 새롭습니다.   삭제

          • 김서방 2017-11-08 15:30:35

            평양의 가을을 이렇게나마 접할수 있어서 반갑네요.   삭제

            • 박혜연 2017-11-08 14:05:00

              선전용사진말고 있는 그대로의 평양모습들 좀 올리셨으면....!!!! 특히 결혼식사진들이나 평양상류층들의 모습들은 반드시 올려주세용~!!!!!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