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민중당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 결정, 깊은 유감”김종훈·윤종오 국회 회견… “문 정부, 탈핵-에너지 전환정책 흔들림 없어야”
▲사진 : 민중당 대변인실

20일 신고리 5, 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건설재개 의견을 담은 정부권고안을 발표하자 민중당은 깊은 유감을 표명하곤 문재인 정부에게 탈핵-에너지 전환정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을 요구했다.

민중당 김종훈 상임대표와 윤종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숙의기간 생업을 마다하고 참여해 주신 시민참여단의 결정을 존중한다. 결과를 떠나 공론화가 민중 직접정치를 확대하는 새로운 발판이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민중당은 이어 “시민참여단은 건설재개를 권고하면서도 원전축소 의견 53.2%를 제시하며 탈핵-에너지 전환정책에 관한 확고한 입장을 밝혔다. 신고리 5,6호기 건설재개로 정부 정책을 좌고우면할 필요가 없는 이유”라며 “문재인 정부는 당장 탈핵-에너지전환정책 로드맵을 세우고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더불어 “불안하고 위험한 노후 원전 조기 폐기로부터 당장 검토해야 한다. 그리고 신재생에너지 비중확대와 국가차원의 연구개발 지원이 나와야 할 것”이라며 “신고리 5, 6호기를 비롯한 핵발전소들은 안전기준을 특별히 강화해야 한다. 작년 경주지진에서 확인되듯이 더 이상 지진과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하지 않다”고 안전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민중당은 그러면서 “세계는 이미 신재생에너지로 전환을 가속하고 있다. 지속가능한 기술개발로 ‘태양과 바람의 나라’는 실현 불가능한 미래가 아닌 전 지구적으로 현실화된 오늘이다. 당장 서울시가 ‘원전 하나 줄이기’ 정책으로 보여주고 있지 않습니까”라며 “오늘 공론화위의 권고안은 끝이 아닌 시작이다. 비록 신고리 5, 6호기 건설백지화를 결정하진 못했지만, 국가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국민명령을 다시 한 번 확인한 기회이기도 하다. 민중당도 시민안전과 우리 아이들의 삶을 위한 에너지 정책전환에 당 정책 역량을 모으겠다”고 덧붙였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송강호 2017-10-21 02:39:32

    형. 이한위형이 좀 보재.
    난 형 방송에서 많이 봤는데. 형은 달라졌어.
    왜 우리 칠성파에서 두목 부두목급했었잖아. 우리은행도 우리 손으로 만들어주고. 그 때 참 고샹많았었지.
    참. 놈놈놈 촬영현장에 닭튀김 사들고 온 형. 참 인상싶었어. 종민이와 현영이가 형보고 싶다고 울어.
    가서 좀 안아줘라.   삭제

    • 김종호 2017-10-21 02:30:50

      나 김종호는 사건조작한 기자에게 유감은 없으나 사실과는 다른 기사 내용에 크게 실망했다.
      저 사진찍을때만해도 왜 찍냐 라는 말을 붙일 새도 없었고 지금 전화하니 해당 기사 담당 기자는 자리를 떴다해서 내리지도 못한 기사다. 대국민 사과를 받아주길 간절히 바란다.
      난 원래 반말을 하던 두목 시절에는 몰랐으나
      여기서 공손함마저 배워간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