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정치
국민 62%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통합 반대한다”찬성은 22.5%… 자유한국당, 보수층 제외 전 지역·연령층서 반대여론 높아
▲사진 : 리얼미터 홈페이지

국민 10명 가운데 6명 이상은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이른바 수구보수 재통합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12일 공개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관한 국민여론 조사 결과(tbs라디오 의뢰)를 보면, ‘반대한다’(매우 반대 39.6%, 반대하는 편 23.3%)는 응답이 62.9%로로 집계됐다. 이는 ‘찬성한다’(매우 찬성 8.4%, 찬성하는 편 14.1%)는 응답(22.5%)의 3배에 근접한 것이다(‘잘 모름’은 14.6%).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반대하는 여론은 모든 지역과 연령층에서 앞섰는데 특히 지역 가운데선 대전·충청·세종(반대 68.9% vs 찬성 17.8%)에서 반대가 가장 높아 70%에 근접했다. 이어 경기·인천(반대 65.9% vs 찬성 20.1%), 서울(반대 64.9% vs 찬성 24.1%), 광주·전라(반대 62.5% vs 찬성 19.3%) 순이었다. 대구·경북(반대 54.1% vs 찬성 35.6%)과 부산·경남·울산(반대 53.8 vs 찬성 26.5%)도 반대가 50%를 넘겨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젊은층인 30대(반대 77.2% vs 찬성 4.7%), 40대(반대 73.5% vs 찬성 13.7%), 20대(반대 66.6% vs 찬성 21.6%)에서 반대 의견이 모두 60%를 넘겼으며, 50대(반대 58.0% vs 찬성 23.9%)와 60대 이상(반대 45.2% vs 찬성 41.8%)에서도 반대가 크게 높거나 우세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찬성 70.8% vs 반대 25.3%)을 제외하곤 모두 반대가 압도적으로 높거나 우세했다. 바른정당 지지층(찬성 42.5% vs 반대 53.1%)에서도 반대가 절반을 넘겼다.

이념성향별로는 반대가 진보층(반대 77.6% vs 찬성 10.1%)에서 70%대 후반이었고, 중도층(63.7% vs 20.2%)에서도 6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수층(반대 43.7% vs 찬성 51.8%)에선 찬성이 앞섰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일 전국의 19세 이상 성인 506명을 대상(응답률 5.0%)으로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세부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혜연 2017-10-15 22:33:45

    군대도 고작 방위병으로 다녀온주제에 어디감히 특전사출신의 문죄이니 대통령에게 갈구려고 들어?   삭제

    • 박혜연 2017-10-12 14:14:35

      보수우파집안에서 태어난 내가 홍준표와 유승민에게 이렇게 말하지."좋은말할때 걍 분리되어서 살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