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시민사회
“박근혜 정권의 ‘정대협 죽이기’ 드러나… 책임자 처벌하라”정대협, 청와대 “정대협 실체 알려라” 문건 폭로되자 진상규명·책임자 처벌 촉구
▲11일 정오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04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에서 학생들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 정대협 페이스북]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 비서실장이 “국민들이 정대협의 실체를 알 수 있도록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한 문건이 폭로되자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11일 “일본군‘위안부’ 합의를 둘러싼 공작정치의 추악한 민낯인 박근혜 정권의 정대협-시민사회 죽이기 기획회의 실체가 드러났다”며 철저한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은 이날 성명을 내 “‘정부비판 세력 소거 작전’이란 제목이 차라리 어울릴만한 이 문건을 통해 여론몰이와 추악한 정치 공작으로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을 저버리고 국민을 호도하며 시민사회에 재갈을 물린 박근혜 정권의 과오와 적폐가 또 한 번 드러난 것”이라고 규탄했다.

앞서 이날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CBS노컷뉴스가 공개한 지난해 1월4일자 ‘비서실장 지시사항 이행 및 대책(안)’ 문건을 보면, 이병기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은 “대다수 국민이 위안부 문제 뒤에 있는 정대협 등 비판세력들의 실체를 잘 모르는데, 국민들이 그 실체를 낱낱이 알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또 1월24일 작성된 ‘비서실장 지시사항’ 문건엔 “정대협 등이 ‘위안부 합의 무효’를 주장하는 대규모 집회(1.30 예정)를 추진한다는데, 일단 로우키(Low-Key) 기조를 유지하면서 위안부 할머니 대상 설득노력을 지속하는 한편, 참여단체의 실체가 언론에 자연스럽게 노출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돼있다. 청와대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정대협에 대한 비난 여론몰이를 직접 주도한 사실이 드러난 것이다.

이와 관련해 정대협은 “지난 27년 동안 일본군‘위안부’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부단히 노력해 온 정대협이 박근혜 정권의 정치공작으로 입게 된 상처와 고통, 그리고 누구보다 실망과 좌절이 큰 일본군‘위안부’ 피해자들에게 합의를 둘러싼 모든 진실과 진상을 낱낱이, 명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대협은 “박근혜 정권의 한일 ‘위안부’ 합의가 얼마나 부당하고 파렴치한 일이었는가가 이렇듯 다시 한 번 명백해진 지금, 한국 정부는 한일‘위안부’ 합의 무효와 정의로운 해결을 위해 정책적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문재인 정부에게 요구했다.

이어 “우리는 이 사실을 그대로 묵과하지만은 않을 것이다. 우리는 문건 작성 시기의 책임자인 이병기·이원종 전 비서실장을 직권남용으로 고발할 것이며 추가적인 진상이 드러나는 대로 민형사적 대응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박혜연 2017-10-12 14:58:48

    더 한심한건 극우 기득권층 개신교우파 어르신들~!!!!! 우리 부모님이 그런 케이스시지!!!! ㅡㅡ;;;;;   삭제

    • 김도현 2017-10-11 16:49:25

      박군혜 친일 정부나 이런걸 알면서 재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현정부나 참 한심하내요. 차라리 위안부 할머니들 문제는 정대협에 맞기는 것이 훨씬 나을듯..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