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국제
이란, “미국이 새 제재 가하면 미사일 공격 가능”혁명수비대 총사령관 “혁명수비대를 테러단체 규정하면 미군을 IS로 간주할 것”
▲이란 혁명수비대 [사진 : 나무위키]

미국이 이란에 새 제재를 가하면 중동에 주둔하는 미군 기지에 미사일 공격을 가할 것이라고 이란 혁명수비대가 밝혔다.

9일 미국의소리(VOA)에 따르면, 이란 관영 언론은 모함마드 알리 자파리 총사령관을 인용해 “대이란 제재 법안이 미 의회에서 통과된다면 중동 내 미군 기지를 이란의 탄도미사일 사거리인 2천km 밖으로 옮겨야 할 것”이라며 경고했다. 미군은 현재 바레인과 이라크, 오만,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해 있는데 이 지역들은 모두 이란 국경에서 500km 이내에 있다.

자파리 사령관은 지역 문제와 관련해 미국과 협상을 거부하며, 만약 미국이 혁명수비대를 테러단체로 규정하면 이란도 미군을 이슬람 수니파 무장세력인 ISIS(이슬람국가)로 간주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의 새 제재는 미국과 이란간 관여나 협상의 기회를 없애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란 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의 이런 발언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란 핵 합의를 인증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곧 발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지난 2015년 체결된 이란 핵 합의를 최악의 합의라며 비판해왔다. 그는 오는 15일까지 이란의 협정 준수에 대한 인증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이란 핵 합의에 따라 미국 정부는 이란의 합의 준수 여부를 90일마다 점검해 의회에 보고하게 돼 있다.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의 핵 합의 준수를 인증하지 않을 경우 의회는 60일 안에 제재를 다시 부과할지 결정하게 된다고 VOA는 전했다.

지난 2015년 체결된 이란 핵 협상은 이란이 핵 개발을 포기하는 대가로 미국 등 국제사회가 이란에 대한 경제제재를 완화하는 게 핵심 내용이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com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중국이짱 2017-10-13 22:39:13

    이란도 미사일공격한다고하고 중국도 이미 한반도에 배치된 사드를 공격할 준비를 했다고한다. 북한 제제하면 중국도 경제운영에 타격이 있으니 더욱 제제하면 어쩔수 없는 선택을 할수밖에....   삭제

    • 장은희 2017-10-10 04:14:11

      미국은 악의 축이 아니라
      '악' 그 자체네...   삭제

      • 김도현 2017-10-09 17:00:51

        항상 지구상에서 미국은 말썽이내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