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우코리아 민족 핫이슈
한통련, 주일미대사관 앞 ‘트럼프 유엔망언’ 규탄행동손형근 의장 등 “망언 사죄·철회하라!”… 미대사관, 항의문 접수 거부
  • 박명철 일본통신원
  • 승인 2017.09.21 14:00
  • 댓글 0
▲손형근 한통련 의장(왼쪽)이 항의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 : 박명철 일본통신원]

한반도의 군사적 위기가 비약적으로 높아가는 가운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9일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과 동맹국이 위협받는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할 수밖에 없다”고 언급한 데 대해 재일한국민주통일연합(한통련)과 재일한국청년동맹(한청)이 21일 주일미대사관 앞에서 긴급 항의행동을 전개했다.

한통련은 당초 대사관측에 트럼프 대통령 앞 항의문 ‘유엔총회에서 한 망언을 사죄·철회하고 북미대화를 즉각 개시하라!’을 직접 전달할 의사를 전했으나 대사관은 이유도 밝히지 않고 접수를 일방적으로 거부했다. 정권 비판을 들으려 하지 않는 트럼프 정권의 강경자세를 여실히 보여주었다. 오바마 정권 때 미대사관은 시민단체의 항의문 전달을 접수했다.

항의행동에는 한통련 손형근 의장, 송세일 부의장, 박명철 선전국장과 한청의 김승민 위원장이 참가했다. 손 의장이 취지와 경위를 보고한 뒤 항의문을 낭독했다. 항의문은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한 망언을 엄중히 규탄하고 북미대화를 즉각 개시하도록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어 참가자들은 “망언을 사죄·철회하라!”, “북미대화를 즉각 개시하라!”고 구호를 외치며 항의행동을 마쳤다. 항의문은 대사관에 우송했다.

한편, 손형근 의장 등 한통련 임원 9명은 지난 박근혜 정부 시절 여권재발급이 거부돼 한국에 들어오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이명박근혜 정권이 입국을 불허해온 해외 민주통일인사들의 귀국을 실현하기 위해 지난 20일 이창복 6.15남측위원회 상임대표의장, 함세웅 신부, 최병모 변호사, 조헌정 목사 등 인사들과 40여개 시민사회단체들은 ‘해외 민주통일인사 귀국 추진위원회’를 결성했다.

▲손형근 의장 등이 주일 미대사관을 향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멀리 가로수 옆에 성조기가 보인다. [사진 : 박명철 일본통신원]

박명철 일본통신원  webmaster@minplus.or.kr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명철 일본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