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현장의소리 여성
정대협 “미국, 일본군 ‘위안부’ 한일합의 간섭 중단하라”“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 인권을 한미일동맹 강화에 희생시키지 마라” 공개요구
▲정대협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이용수 할머니가 회견을 마치고 공개요청서를 미대사관에 전달하고 있다. [사진 : 정대협 페이스북]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미국 정부에게 일본군 ‘위안부’ 관련 한일합의에 대한 간섭을 중단할 것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 회복 권리를 보장하라고 28일 촉구했다.

지난 2007년 7월30일 미 하원이 일본 정부에게 일본군 성노예제 공식 사죄를 권고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지 10주년을 맞아 정대협은 이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이용수 할머니와 함께 미 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의 인권을 한미일동맹 강화와 국익의 거래수단으로 희생시키지 마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정대협은 회견에서 “우리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정의 실현이 지연되고 있는 현재의 사태에 대해 미국 정부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미국 정부는 가해자 일본 정부가 범죄 인정과 사죄, 배상할 자세도 갖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한일 정부에게 ‘위안부’ 합의를 종용하고 압박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런 미국 정부의 모습은 피해자에게 인권회복의 권리를 제대로 요구하지 못하게 하고, 포기할 것을 압박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거듭 미국 정부를 비판한 정대협은 “한일합의 무효와 피해자들의 요구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미국 정부 및 국제사회의 부당한 압력이 아닌, 정의로운 연대와 협력을 요구한다. 일본군 성노예제 피해자들의 인권회복 활동을 한미일동맹 강화의 걸림돌로 취급하는 ‘돈’ 중심의 사회에 대해 ‘인권’과 ‘개인의 존엄성’의 가치가 존중될 수 있는 그런 해결을 요구”했다.

더불어 정대협은 미국 정부가 소유하고 있는 일본군성노예제 관련한 제2차 대전 관련 공문서를 포함, 모든 문서를 공개할 것과 한일 양 정부가 2015한일합의를 즉각 파기하고, 국제기구가 권고하는 관련자 처벌, 피해자 명예훼손 방지 등을 통해 아시아 전체 피해자들의 인권이 진정으로 회복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을 미국 정부에게 촉구했다.

정대협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이용수 할머니는 회견을 마치고 이런 회견 내용이 담긴 공개요청서를 미대사관에 전달했다.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net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