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심장에 남는 사람
“박석률 동지, 그러니 지금 갈 때인가”통일애국전사 고 박석률 동지 민주사회장 추도식 엄수
▲고 박석률 선생 영정

“박석률 동지, 그러니 지금 갈 때인가. 나와 함께 계속, 40년 전의 그 ‘남민전’ 함성을 외쳐야 하지 않는가.”

‘통일애국전사 고 박석률 동지 민주사회장 추도식’이 27일 저녁 서울 도봉구 한일병원 장례식장에서 유족과 동지들, 친지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오세제 서강대 민주동우회 회장의 고인 약력 소개에 이은 추도사에서 공동장례위원장인 안재구 남민전 동지회 대표는 “박석률 동지, 아쉽다. 정말 속상하다. 나보다 먼저 가서 아쉽고 속상한 게 아니다. 전사는, 우리 남민전 전사는, 짧든 길든 굵게 가자는 주의 아니던가. 사람답게 사는 사람세상 - 자주, 민주, 통일을 위해 뻗쳐 온 ‘남조선민족해방전선’의 꿈을 채 이루지 못하고 가는 동지의 처신이 정말 속상하다”고 토로하곤 “우리는 그 피어린 투쟁으로 역사를 개척해 온 동지다. 그 역사의 바탕에서 지금 세계는 어떤가. 우리 민족의 자주적 대와 힘이 융성하여 세계정세가 변혁의 문턱에 올라서 있지 않은가. 우리가 소원하는 자주, 민주, 통일세상의 빗장도 풀리고 있지 않은가”라고 고인과의 이별을 아쉬워했다.

▲공동장례위원장인 안재구 남민전 동지회 대표가 추도사를 하고 있다.

박형선 광주전남 민청학련 동지회 회장은 추도사에서 “지난 78년 병원에 입원해 있을 때 석률이 형이 찾아와서는 남민전에 가입해 새롭게 시작하자고 얘기했다. 그리고 30년이 지나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린 촛불이 타오르고, 민주주의가 조그마하게 움트기 시작하고 있는데 정작 새로운 시작을 해야 할 때인 지금 형은 안 계신다”고 안타까워하면서 “소처럼 눈이 크고 맑아 돈 하고는 인연이 없는 분이었고, 죽어서도 운동을 하겠다고 했는데 아마도 먼저 가신 선배들을 만나면 세 번째, 네 번째 새로운 시작을 하고 계실 거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호상을 맡은 남민전 동지회 이강 선생은 “(고인이)만날 때마다 건강의 중요성을 느낀다는 말을 자주 했는데 갑자기 우리 곁을 떠나니 엄청난 아쉬움을 느낀다”며 “오늘 이 자리 함께 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유족을 대표해 고인의 동생인 박석삼 선생은 “석률 형의 갑작스런 부음을 듣고 한걸음에 달려와 주시고, 오늘 이 추모의 자리를 가득 메워주신 여러 선생님들, 선배, 동기, 후배 여러분께 유족을 대표하여 진심으로 고마움을 표한다”고 인사하곤 “저는 석률 형이 낭만적 전사로서의 삶을 온몸으로 보여준 사람이었다고 생각한다. 오늘 저는 혁명적 전사였던 석률 형을 보낸다. 저는 이제 석률 형이 돈, 권력, 명예, 출세를 따지지도 않고, 추구하지도 경쟁하지도 않는 그런 세계로 가서 그의 혁명적 낭만을 완성하길 바란다”면서 끝내 눈시울을 붉혔다.

추도식을 마친 참가자들은 고인의 영정 앞에 차례로 나와 헌화하고 묵념했다.

▲추도식을 시작하면서 참가자들이 묵념을 하고 있다.
▲박석삼 선생 등 유족들이 인사와 답사를 하고 있다.
▲추도식 참가들이 고인에게 헌화하고 있다.

고 박석률 선생 약력 및 활동

■ 약력

1947년 광주 출생

광주 계림초등학교 졸업

광주 서중학교 졸업

서울 경기고등하교 졸업

서강대학교 경제학과 졸업

■ 활동

1974년 4월 ~ 1975년 2월 민청학련 수감(7년형)

1979년 11월 ~ 1988년 12월 남민전 수감(무기징역형)

1995년 11월 ~ 1996년 8월 범민련 수감

전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민자통) 의장

전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공동대표

전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

전 평화경제미래포럼 대표

■ 저서

<이땅에 살기 위하여>(녹두, 1989), <저 푸른 하늘을 향하여>(풀빛, 1989), <자주와 평화 누가 위협하는가>(풀무, 2002), <자주와 평화, 개혁으로 일어서는 땅>(백산서당, 2003)

김동원 기자  ikaros0704@gmail.net

<저작권자 © 현장언론 민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